채널A·한동훈 유착 의혹에도 결단 촉구
최강욱 열린민주당 대표가 2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최강욱 열린민주당 대표가 2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최강욱 열린민주당 대표(사진)는 22일 최근 '한명숙 사건' 재조사와 관련해 추미애 법무부 장관과 윤석열 검찰총장이 충돌을 빚는 듯한 모습을 보인 것과 관련해 "추 장관의 후속 조치와 결단을 기대하고 촉구한다"고 발언했다.

아울러 채널A와 한동훈 검사장의 유착 의혹 건과 관련해서도 추 장관의 결단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최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입법부, 행정부, 사법부는 이제 겸허하게 기득권 내려놓고 불가역적인 권력기관 개혁을 이뤄야 한다는 촛불시민의 명령에 응답할 때"라며 "국민의 한 사람으로 정치 검찰이 감추려 했던 진실을 밝히려 한 고(故) 한은상 씨의 절절한 외침이 우리 당을 통해 법제사법위원회에 전해졌다. 추 장관이 이에 새로운 조치로 응답한 점에 대해 높이 평가한다"고 언급했다.

그는 "이제 권부에 성역은 없다. 눈 밝은 시민들이 검찰총장을 응시하고 있다"면서 "꼼수를 반복하는 양치기 소년 같은 태도를 반복한다면 주권자가 더 이상 용납하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대검 인권부장이 인권감독관실과 대검 감찰과를 통솔하듯이 조사를 담당하도록 한 윤 총장의 지시는 법무부 장관 지시를 어기는 것"이라며 "아울러 채널A 정치공작 사건과 관련하여 입건된 검사장에 대한 직위해제가 필요하다"고 했다.

최 대표는 마지막으로 "고 백재영 검찰수사관을 죽음으로 내몬 울산선거개입 조작시도 사건에 관여한 검사 등 수사진에 대한 감찰도 더 방치할 수 없다"라면서 "이 모든 상황에 대한 법무부의 직접 감찰과 수사 지시의 필요성이 적극 검토돼야 할 것"이라고 전했다.

조준혁 한경닷컴 기자 pressch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