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훈·우희종 이어 최강욱도 윤석열 때리기
안철수, 통합당 향해 "윤석열 탄압 금지 결의안 제출하자"
통합당·국민의당, 윤석열 지키기로 하나 되나
윤석열 검찰총장이 지난 2월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에서 열린 전국 지검장 및 선거담당 부장검사 회의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윤석열 검찰총장이 지난 2월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에서 열린 전국 지검장 및 선거담당 부장검사 회의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윤석열 검찰총장(사진)의 거취를 두고 여야 간 갈등이 심화되고 있다. 2년 임기 반환점을 앞둔 윤 총장을 향해 범여권이 '맹공'을 퍼붓자 범야권은 '윤석열 지키기'로 공동전선을 구축하는 형국이다.

더불어민주당과 열린민주당 등 범여권 정당 소속 인사들은 구체적으로 사퇴까지 언급하며 연일 윤 총장 때리기에 앞장서고 있다.

첫 출발은 설훈 민주당 최고위원이었다. 설 최고위원은 지난 19일 "나라면 자리에서 물러났을 것"이라고 말했다.

민주당이 참여했던 비례대표용 위성정당인 더불어시민당 우희종 전 대표도 지난 20일 "눈치가 없는 것인지, 불필요한 자존심인가"라면서 "자신이 있어야 할 것에 서 있으라"라며 윤 총장 사퇴를 에둘러 촉구했다.
설훈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이 지난 5월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뉴스1

설훈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이 지난 5월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뉴스1

열린민주당도 가세했다. 최강욱 열린민주당 대표는 22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이제 권부에 성역이란 없다. 눈 밝은 시민들은 검찰총장을 응시하고 있다"면서 "진실과 정의를 거스를 수 없는 상황을 직시하고 이제 껍질을 벗고 응답할 것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최 대표는 또 "꼼수를 반복하는 양치기 소년 같은 태도를 반복한다면 주권자가 더 이상 용납하지 않을 것"이라며 "대검 인권부장이 인권감독관실과 대검 감찰과를 통솔하듯이 조사를 담당하도록 한 윤 총장의 지시는 법무부 장관의 지시를 어기는 것"이라고 직접 비판했다.

반면 범야권은 윤 총장 지키기로 하나가 되는 모습이다.

미래통합당 소속 원희룡 제주도지사는 21일 페이스북에 "윤 총장 제거 시나리오가 가시화되고 있다"라며 "이럴 거면 검찰총장이 왜 필요한가. 법무부 장관이 그냥 '법무총장' 하면 된다"고 지적했다.

그는 또 "여권의 윤 총장 공격은 이미 문재인 대통령의 뜻으로 받아들이고 있다"라며 "'살아있는 권력에 대해서도 수사하라'는 말이 빈 말이었음을 솔직하게 고백하고 당당하게 윤 총장을 해임하라"라고 비판했다.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2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2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통합당을 향해 "'윤 총장 탄압 금지 및 추미애 법무부 장관의 공정한 직무수행을 촉구하는 국회 결의안'을 공동 제출하자"고 제안했다.

안 대표는 또 "범죄 피의자는 광역시장 하고 국회의원 하는데, 수사를 지휘하는 윤 총장은 집에 가라고 압박하는 게 검찰개혁인가"라면서 "여당 최고위원과 중진들까지 나서서 '나 같으면 그만 둔다'고 압박하는데 이것은 청와대의 뜻인가"라고 반문했다.

조준혁 한경닷컴 기자 pressch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