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중소형 전기 시내버스 평창동에 첫 투입

서울시가 중소형 전기버스를 투입해 종로구 평창동 일대를 오가는 8003번 시내버스 노선을 운영키로 했다고 22일 밝혔다.

이는 대중교통의 사각지대인 해당 지역의 주민 불편을 개선하기 위해서라고 서울시는 설명했다.

좁은 골목길 형태의 경사로가 많은 지형 특성을 고려해 중소형 전기 시내버스 2대를 투입해 8003번을 운행하되, 짧은 배차간격(최소 13분)으로 주민의 이동편의를 증진시킨다는 것이 서울시의 계획이다.

저소음·친환경 전기버스를 투입·운행함으로써 평창동 일대 경유차량 운행에 따른 소음·매연 문제 등 일상생활 불편 사항도 개선될 수 있을 것이라고 시는 기대했다.

평창동은 그간 마을버스가 30분 단위로 운행돼 온 구간으로, 배차간격 단축을 목표로 서울시가 운수회사·종로구와 협의해 왔으나 실현되지 않았다.

시내버스 운행 개시 이후 운수업체는 마을버스의 지속 운행 여부를 서울시·종로구와 협의해 결정할 예정이다.

서울시는 또 평창동·홍지동 일대 주민들의 도심 이동권을 확보하기 위해 주말 집회가 있을 때 상명대와 경복궁사거리를 오가는 8002번 버스를 운행키로 했다.

이는 광화문광장 인근에서 집회가 열리면 대부분의 시내버스가 자하문터널 인근에서 회차하는 바람에 평창동·홍지동 주민이 대중교통을 이용할 수 없는 불편을 겪는다는 지적에 따른 것이다.

이에 따라 서울시는 주말이나 도로통제시에만 운행하는 중소형버스 노선인 8002번을 신설하고, 평창동 주민들과 합의해 승객이 감소하는 주말에 8003번 차량 2대 중 1대를 분리해 8002번으로 투입키로 했다.

8002번은 집회·도로통제 등 어떠한 상황에서도 노선 단절 없이 도심으로 진입해 시민들이 지하철·시내버스 등 기타 대중교통과 연계·이용할 수 있도록 서울시와 서울지방경찰청이 협의를 마쳤다고 시는 전했다.

박원순 서울시장은 "서울시 최초로 도입·운영되는 친환경 중소형 전기 시내버스로 광화문광장 일대 시민들의 불편이 해소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앞으로도 서울시는 시내버스 준공영제 체제를 기반으로 친환경적인 교통정책을 확대할 뿐만 아니라 안정적이고 지속가능한 대중교통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힘쓰겠다"고 밝혔다.

서울시, 중소형 전기 시내버스 평창동에 첫 투입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