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통합당은 21일 문재인 대통령이 3차 추가경정예산(추경)안의 6월 국회 처리 촉구에 대해 "여당은 상임위 강제배정 등을 통해 야당을 상대로 인정하지 않았다. 헌정사를 새로 썼다"며 결자해지를 요구했다. 사진은 미래통합당의 배준영 대변인. /사진=연합뉴스

​​​​​​​미래통합당은 21일 문재인 대통령이 3차 추가경정예산(추경)안의 6월 국회 처리 촉구에 대해 "여당은 상임위 강제배정 등을 통해 야당을 상대로 인정하지 않았다. 헌정사를 새로 썼다"며 결자해지를 요구했다. 사진은 미래통합당의 배준영 대변인. /사진=연합뉴스

미래통합당은 21일 문재인 대통령이 3차 추가경정예산(추경)안의 6월 국회 처리 촉구에 대해 "여당은 상임위 강제배정 등을 통해 야당을 상대로 인정하지 않았다. 헌정사를 새로 썼다"며 결자해지를 요구했다.

배준영 대변인은 이날 구두논평에서 "여당은 야당이 함께 일할 수 있게 해 달라"고 촉구하면서 이같이 밝혔다.

그는 "여당은 대통령의 말씀대로 '비상한 방법'을 강구해 주길 바란다"며 "그 '비상한 방법'이 지난 여야 원내대표 회동 때 대통령이 말씀하신 협치이길 간절히 희망한다"고 덧붙였다.

이는 민주당이 법제사법위원장 선출을 철회하고 야당 몫으로 넘겨주는 게 추경 협조의 전제조건이란 뜻으로 풀이된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