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은 21일 국회 원 구성을 둘러싼 여야 간 이견으로 3차 추가경정예산(국회)안의 국회 처리가 지연되고 있는 데 대해 "6월 통과가 무산돼서는 안되며, 비상한 방법을 강구해야 한다"고 밝혔다.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21일 국회 원 구성을 둘러싼 여야 간 이견으로 3차 추가경정예산(국회)안의 국회 처리가 지연되고 있는 데 대해 "6월 통과가 무산돼서는 안되며, 비상한 방법을 강구해야 한다"고 밝혔다.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21일 국회 원 구성을 둘러싼 여야 간 이견으로 3차 추가경정예산(국회)안의 국회 처리가 지연되고 있는 데 대해 "6월 통과가 무산돼서는 안되며, 비상한 방법을 강구해야 한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국민은 추경을 기정사실화하고 있고, 여야 이견도 크지 않다"며 이 같이 말했다고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이 이날 브리핑에서 전했다.

문 대통령은 "추경이 늦어질수록 국민 고통이 커진다"며 "국회가 부디 6월 중 추경안을 반드시 통과시켜주기를 간곡히 당부한다"고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정부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경제 위기에 대응하기 위해 35조3000억원 규모의 3차 추경안을 마련해 지난 4일 국회에 제출했으나, 21대 국회 원 구성 협상이 지연되면서 심의 자체가 늦어지고 있다.

문 대통령의 '비상한 방법' 언급에 대해 일각에서는 여야에 대해 원 구성 협상의 조속한 마무리를 위한 결단을 요구한 것 아니냐는 풀이가 나온다.

이에 대해 김상조 청와대 정책실장은 브리핑에서 "국회 관련 사항에 대해 특정한 방법을 염두에 두고 대통령이 지시한 것이 아니라 국회의 적극적인 협조를 부탁드린다는 차원"이라고 밝혔다. 또한 김 실장은 "(코로나19 관련) 대책들을 차질없이 신속하고 효과적으로 집행하는 것이 최우선 과제"라며 "이를 위해 3차 추경안의 조속한 국회 처리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청와대는 3차 추경안이 6월에 처리돼야 하는 7가지 이유를 제시했다.

3차 추경안이 통과돼야 △특수고용직, 프리랜서 등 114만명에 대한 1인당 150만원 지원 △실업자 40만명에 대한 월평균 150만원 실업급여 지급 △경영난에 처한 업체의 58만명 일자리 유지 △55만개 이상의 일자리 창출 등이 이뤄질 수 있다는 것이다.

또한 미래지향적 일자리를 희망하는 12만명에 대한 지원, 저소득층 4만8000명에 대한 가구당 123만원씩 지원, 소상공인 100만명에 대한 1000만원 자금 긴급 지원 등을 추경안에 담았다고 덧붙였다.

강 대변인은 "극한 상황에서 직접 현금을 지원받거나 금융 애로를 해소해 생계 위기를 극복할 국민이 390만명 이상"이라며 "하루하루가 다급한 국민의 상황을 국회가 외면하지는 않을 것"이라고 했다. 이어 "국회가 부디 6월 중 추경안을 반드시 통과시켜주시길 간곡히 당부한다"고 강조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