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상한 방법 강구해야" 주문
문재인 대통령 "3차 추경, 6월 통과 무산 안돼"

문재인 대통령(얼굴)이 “(3차 추가경정예산안의) 국회 통과를 위해 비상한 방법을 강구해야 한다”며 3차 추경안의 국회 통과를 강력 요청했다.

문 대통령은 21일 “국민은 추경안을 기정사실로 받아들이고 있고, 여야 간 이견도 크지 않은 상황에서 6월 통과가 무산돼서는 안 된다”고 했다고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이 전했다. 정부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경제 위기에 대응하기 위해 35조3000억원 규모의 3차 추경안을 마련해 지난 4일 국회에 제출했다.

문 대통령은 “국회 원 구성 협상이 교착상태에 빠지며 추경안에 대한 심의가 시작되지도 못한 상황이 우려된다”며 “추경안이 늦어질수록 국민의 고통이 커진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하루하루가 다급한 국민의 상황을 국회가 외면하지 않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여야는 상임위원장 선출 등을 둘러싼 이견으로 21대 국회 원 구성이 지연되면서 심의 자체가 이뤄지지 않고 있다.

강 대변인은 △114만 명 특수고용직의 고용보험 사각지대 해소 △40만 명에게 월평균 150만원 실업급여 지급 △저소득층 4만8000명에게 생계비 지원 △소상공인 100만 명에게 인당 1000만원 자금 대출 등 3차 추경안이 통과돼야 하는 일곱 가지 이유를 조목조목 설명했다.

김상조 청와대 정책실장도 기자단 브리핑에서 “정부의 민생 안정대책이 코로나19 국난 극복에 효과를 거뒀지만 여전히 일부 기업과 취약계층의 어려움은 계속되고 있다”며 “조속한 경기 회복을 위해 추경 처리가 필요하다는 점을 강조 또 강조하고 싶다”고 말했다.

강영연 기자 yyka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