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총장 임기 보장, 검찰의 독립성 지킨다는 의미
우희종, 거짓말 아주 나쁜 분…설훈, 그냥 입 다물라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는 우희종 교수의 윤석열 사퇴 촉구에 대해 "맹구 같은 소리"라고 일축했다. /사진=연합뉴스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는 우희종 교수의 윤석열 사퇴 촉구에 대해 "맹구 같은 소리"라고 일축했다. /사진=연합뉴스

진중권 전 동앙대 교수가 최근 여권에서 잇따라 제기되는 '윤석열 자진사퇴론'에 대해 "삼권분립을 무너뜨려, 나라를 맘대로 주무르겠다는 욕망"이라고 비판했다.

진 전 교수는 21일 새벽 자신의 페이스북에 "검찰총장의 거취는 윤석열 개인에 관련된 문제가 아니다. 검찰총장의 임기를 보장한다는 것은 권력으로부터 검찰의 독립성을 지킨다는 의미가 있다"고 밝혔다.

그는 "우리가 기억해야 할 것은 그를 임명할 때 민주당 사람들은 그의 강직함을 칭찬했고, 통합당 사람들은 그가 독립적 수사를 했다가 좌천 당한 것을 복수하지 않을까 우려해 임명에 반대했다"고 말했다.

이어 "지금은 그 평가가 양쪽에서 정반대로 바뀌었다"면서 "그것은 그의 칼이 공정하며 중립적이라는 것을 뜻한다. 주책없이 표변한 것은 총장이 아니라 여야의 정치적 처지"라고 덧붙였다.

진 전 교수는 "이번에도 어용 지식인 우희종 교수가 나서 저 사람들이 하고 싶은 말을 대신해 준다"면서 "총선에서 자기들이 압승한 게 윤 총장 물러나라는 뜻이었다고. 맹구 같은 소리"라고 비판했다.

그는 "당시 '민주당이 승리하면 윤 총장을 내칠 것'이라 주장했던 것은 야당이었다. 민주당은 표를 얻으려고 극구 '아니'라고 부정했었다. 거짓말 하는거 봐라 아주 나쁜 분"이라고 강조했다.

또 설훈 의원을 향해 "설훈 의원은 윤석열 총장 임명 시 '돈이나 권력에 굴할 사람이 아니다. 총장으로서 적임자'라고 했다. 그러던 분이 이제는 스스로 물러나란다"고 말했다.

그는 "설훈 씨 그렇게 윤 총장을 내치고 싶으면 정직하게 대통령에게 그를 내치라고 요구하라. 그리고 대통령에게 그에 따른 정치적 후과에 대한 책임을 당당히 지라고 주문하라"면서 "그럴 게 아니라면 궁시렁대지 말고 그냥 입 다물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갑자기 한명숙 건을 들고 나온 데는 크게 두 가지 목적이 있다고 주장했다. 하나는 VIP 숙원사업의 처리와 다른 하나는 윤석열 흔들기라는 설명이다.

진 전 교수는 "행정부를 장악하고, 입법부를 장악하고, 이제 그 힘으로 사법기관들까지 흔들려고 한다"면서 "삼권분립을 무너뜨려, 그 누구에게도 견제 받지 않고 나라를 맘대로 주무르겠다는 욕망"이라고 말했다.

또 "그 다음엔 '언론개혁'을 한다고 한다. 도처에 널린 게 어용매체고, 비판매체는 탄압을 받고 있는데, 뭘 어떻게 더하겠다는건지. 이들의 욕망에는 끝이 없어 보인다"고 덧붙였다.

이보배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