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권은희 국민의당 원내대표가 19일 국민의당을 '보수 야당'이라고 말했다. 정치권에서는 "안철수 의중 실린 것"이라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권 원내대표는 이날 자신과 통합당 의원들이 참여하는 '국민미래포럼' 행사에서 "국민의당을 포함한 보수야당", "우리 보수야당"이라고 여러차례 말했다.

그는 포럼을 마치고 기자들이 '보수야당'으로 자칭한 의미를 묻자 "언론의 카테고리이고, 그걸 수용한 것"이라고 답했다. 그러면서 "(포럼을 공동 주최한) 통합당 유의동 의원이 하는 말이 '스펙트럼을 열거해 놓으면 내가 (통합당에서도) 오른쪽에 있을 것'이라고 하더라"고 전했다.

권 원내대표의 '보수야당' 발언은 그가 안철수 대표와 정치 행로를 같이해온 최측근이라는 점에서 안 대표의 의중이 실린 것 아니냐는 관측과 함께 양당 통합 논의에 대비한 사전 포석이라는 해석이 뒤따른다.

국민미래포럼은 권 의원과 통합당 의원들이 꾸린 모임으로, 명칭은 국민의당과 미래통합당의 앞 두글자를 땄다. 정치권에서 이 포럼이 자연스럽게 양당 통합 논의의 창구로 확대 발전할 가능성에 주목하는 분위기다.

실제로 권 의원은 "포럼이 여러 의미에서 관심과 기대를 받고 있다"고 했고, 통합당 황보승희 의원도 "많은 의미를 가진 포럼"이라고 했다. 권 의원은 국민의당이 통합당과 통합하려는 의지를 보인 것이냐는 질문에 "아직 그런 단계는 아니고, 열린 마음"이라고 말했다.

그는 "(안철수 대표에게) 오늘 축사를 요청했는데, 어제 일정상 지방(대구)에 내려가 강의하느라 못 왔다. 일정이 맞으면 올 것"이라고 전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