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이 비무장지대(DMZ) 일대에 비어 있던 일부 ‘민경초소’에 경계병력을 투입하는 정황이 포착된 것으로 알려졌다. 전날 “북남 군사합의에 따라 비무장지대에서 철수한 민경초소들을 다시 진출·전개해 전선 경계 근무를 철통같이 강화할 것”이라고 했던 경고를 실천에 옮기고 있는 것이란 관측이 나온다.

18일 복수의 정부 소식통에 따르면 북한군은 전날 오후부터 DMZ 북측지역 일대에 비어 있던 민경초소 여러 곳에 경계병으로 추정되는 군인을 일부 투입했다. 유엔사와 한국군은 DMZ 내 감시초소를 GP로 부른다. 그러나 북한은 이를 민경초소로 지칭한다. GP와 민경초소는 같은 개념으로 한국군은 80여 개(경계병력 미상주 초소 포함), 북한군은 150여 개의 GP를 각각 설치·운영 중이다.

북한군이 설치한 민경초소에는 경계병이 상주하지 않은 곳이 많았다. 상주하지 않은 민경초소는 일반 GP와 달리 규모가 작다. 이번에 포착된 움직임은 북한이 그간 비워 둔 일부 민경초소에 경계병력을 투입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소수의 병사가 일부 초소에서 연장을 들고 이동하는 모습도 포착된 것으로 알려졌다.

군당국은 북한군 총참모부가 전날 예고한 조치의 일환인지, 최전방 지역에 하달된 1호 전투근무체계 방식에 따른 것인지를 분석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임락근 기자 rklim@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