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 對北 어정쩡한 입장
"서울·평양에 연락사무소 설치"
김두관은 돌발제안 논란 자초
더불어민주당은 18일 북한의 무력시위가 이어지는 가운데 대화 기조를 고수하겠다는 의지를 드러냈다. 민주당 지도부는 정부에 “대화의 끈을 놓지 말라”고 주문했다. 김두관 민주당 의원은 한 발 더 나아가 “평양과 서울에 각각 남북 연락사무소를 설치하자”고 제안해 논란을 불러일으켰다.

이해찬 민주당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외교안보통일 자문회의를 긴급 개최해 “우리 국민의 안전을 위협하고 자존감을 모독하는 행위는 결코 용납할 수 없다”며 “북한의 도발엔 단호히 대처하되 대화의 끈을 놓지 말아야 한다”고 밝혔다. 김태년 민주당 원내대표는 “북측이 도발한다면 정부는 그 어느 때보다 단호하게 대응해야 하지만 상황 호전에 대비한 신속한 대책도 준비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날 회의에는 정부에서 강경화 외교부 장관과 정경두 국방부 장관, 서호 통일부 차관 등이 참석해 현 상황에 대한 평가와 향후 대응 방향 등을 보고했다.

김 원내대표는 통일부 등 관계 부처의 대응 미흡을 지적하기도 했다. 그는 “북측의 과격한 행동과 무례한 언행은 어떤 이유로도 정당화될 수 없다”면서도 “대북 전단같이 쉽게 해결할 수 있는 문제도 관련 부처가 제대로 대처하지 못한 아쉬움도 있다”고 말했다.

같은 당 김두관 의원은 이날 자신의 SNS에 글을 올려 “전화위복이라는 말이 있다”며 “이 기회에 개성에 공동연락사무소 1개를 둘 것이 아니라 평양과 서울에 남북의 대사관 역할을 할 연락사무소 2개를 두는 협상을 시작할 수도 있지 않겠느냐”고 했다.

김소현 기자 alph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