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종인 미래통합당 비상대책위원장이 18일 비대위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김종인 미래통합당 비상대책위원장이 18일 비대위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미래통합당은 18일 사흘째 국회 의사 일정 보이콧(거부)을 이어갔다.

한반도 위기가 고조되면서 안보 관련 상임위원회는 등원해야 하는 것 아니냐는 목소리가 고개를 드는 듯 했지만, 원 구성과 안보는 별개라며 상임위원장 선출을 원천 무효화해야 한다는 강경론에 무게가 실리는 모양새다.

김종인 통합당 비상대책위원장을 중심으로 한 지도부는 법제사법위원장을 얻어내지 못할 바에야 18개 상임위원장 자리를 여당에 모두 내주는 게 낫다는 벼랑 끝 전술까지 쓰고 있다.

김 위원장은 이날 비대위 회의를 마친 뒤 '민주당에 18개 상임위를 다 가져가라고 한 말이 유효하냐'는 취재진 물음에 "강제로 가져간다는데 그럴 수밖에 없는 것이지, 어떻게 하느냐"고 했다.

사의를 표명하고 칩거 중인 주호영 통합당 원내대표도 언론과의 통화에서 "(국회에) 복귀할 마음이 없다. (민주당이) 바뀐 게 있어야지"라며 단호한 태도를 보였다.

주 원내대표는 안보 상임위 참석에 대해 "원 구성 여부는 북한 도발 사태 수습과는 별로 관계가 없다"며 "민주당이 매번 우리가 발목 잡는다고 했는데, 단독으로 하면 더 잘할 수 있는 것 아니냐"고 했다.

야당 몫 국회 부의장으로 내정된 정진석 통합당 의원도 "국회부의장 선출이 시급하지 않다고 한 입장은 지금도 유효하다"며 "법사위를 강탈당했다는 느낌을 의원들이 갖고 있다. 내상이 치유되려면 시간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하헌형 기자 hhh@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