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두관 의원. 사진=연합뉴스

김두관 의원. 사진=연합뉴스

북한이 지난 16일 개성 남북공동연락사무소를 일방적으로 폭파한 가운데 김두관 더불어민주당 의원(사진)은 평양과 서울에 연락사무소를 두자고 주장했다.

그는 "자존심 상한다고 북한과 한 판 붙어야 할까요?"라며 "이 기회에 개성에 공동연락사무소 1개를 둘 것이 아니라 평양과 서울에 남북 대사관 역할을 할 연락사무소 2개를 두는 협상을 시작하자"고 말했다.

김 의원은 18일 페이스북을 통해 "하루라도 빨리 개성공단의 공장을 돌려야 한다. 금강산에 우리 관광객이 가야 한다"면서 "우리보다 빨리 북한군 막사와 포대가 설치되면 우리는 정말로 다시 냉전시대로 돌아간다. 최소한 이것은 막아야 한다"고 했다.

이어 "휴전선으로부터 딱 40km안에 2500만 명이 살고 있다. 북한의 장사포 사정거리 안에 3000만 명이 삶의 터전을 이루고 있다"며 "그걸 걸고 한번 붙어 보자? 감정은 감정이고 현실은 현실"이라고 덧붙였다.

김 의원은 "개성과 금강산에 북한군이 들어가는 것은 대결의 길이고 우리 기업과 관광객이 들어가는 것은 평화의 길"이라며 "힘들고 어려워도 이제는 결단해야 한다. 정부가 개성공단과 금강산을 열어 남북이 손잡고 함께 평화의 길로 나서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전날에도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말로 북한을 설득할 단계가 아닌 것 같다. 그렇다고 이명박·박근혜 때처럼 대결과 냉전의 어둠 속으로 한반도의 운명을 밀어 넣을 수는 없다"면서 "미국이 반대하더라도 바로 개성공단 문을 열고 금강산 관광을 재개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먼저 과감히 저지르고 다음에 동맹국을 설득하고 이해시키는 것으로 순서를 바꿔야 한다"며 "한반도의 운명을 한반도 주인인 남북이 알아서 하겠다고 미국에 당당히 통보할 배짱이 없다면 평화는 절대 오지 않을 것"이라고 힘줘 말했다.

김명일 한경닷컴 기자 mi737@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