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두관 더불어민주당 의원. 사진=연합뉴스

김두관 더불어민주당 의원. 사진=연합뉴스

김두관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18일 개성 남북공동연락사무소 폭파 등 이어지는 북한의 도발에도 불구하고 “개성공단 가동과 금강산 관광을 추진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김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자존심 상한다고 북한과 한 판 붙어야 하겠느냐”며 이같이 주장했다. 그는 “북한의 행동은 국제적으로 비난받아 마땅하고 저도 규탄한다”면서도 “우리도 똑같이 대응하자는 것은 잠시 기분을 위로할 뿐 한반도 평화정착에는 전혀 도움이 되지 않는다”고 했다.

그는 “다행히 어제 미국은 공식 논평에서 남북협력 기조에 대해 전폭적인 지지 입장을 밝혔다”며 “미국 내부 문제가 복잡하기 때문에 북한 리스크를 감당하지 않겠다는 것 같다. 다행한 일”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하루라도 빨리 개성공단의 공장을 돌려야 하고 금강산에 우리 관광객이 가야 한다”며 “개성과 금강산에 북한군이 들어가는 것은 대결의 길이고 우리 기업과 관광객이 들어가는 것은 평화의 길”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전날 김연철 통일부 장관이 사의를 표한 것과 관련해서는 “안타깝지만 사임 자체가 대북메시지로 작용할 수 있다”며 “대통령께서 말씀하신 뜻을 뒷받침하지 못한 국무위원은 누구라도 책임을 지는 것이 정부 입장에 숨통을 틔우는 길”이라고 했다. 이어 “빨리 대통령의 남북협력 방침을 뒷받침할 강단 있는 인사를 찾아야 한다”며 “청와대의 외교안보라인도 점검할 필요가 있다”고 덧붙였다.

김소현 기자 alph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