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두관 "청와대 외교안보라인 재점검하자"

더불어민주당 김두관 의원은 18일 북한의 개성공단 내 남북공동연락사무소 폭파 행위와 관련, "가급적 빨리 문재인 대통령의 남북협력 방침을 뒷받침할 강단 있는 인사를 찾아야 한다"며 청와대 외교안보 라인을 재점검해야 한다고 밝혔다.

김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 "김연철 통일부 장관의 사임은 안타깝지만, 대통령이 말한 뜻을 뒷받침하지 못한 국무위원은 누구라도 책임을 지는 것이 정부 입장에 숨통을 틔우는 길"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이 기회에 개성에 공동연락사무소 1개를 둘 것이 아니라 평양과 서울에 남북 대사관 역할을 할 연락사무소 2개를 두는 협상을 시작할 수도 있지 않겠느냐"고 제안했다.

개성공단 재가동과 금강산 관광 재개도 촉구했다.

김 의원은 "하루라도 빨리 개성공단의 공장을 돌리고 금강산에 우리 관광객이 가야 한다"며 "우리보다 빨리 북한군 막사와 포대가 설치되면 우리는 정말로 다시 냉전 시대로 돌아간다.

최소한 이것은 막아야 하지 않겠느냐"고 했다.

이어 "개성과 금강산에 북한군이 들어가는 것은 대결의 길이고 우리 기업과 관광객이 들어가는 것은 평화의 길이다.

힘들고 어려워도 이제는 결단해야 한다"며 "정부가 개성공단과 금강산을 열어 남북이 손잡고 함께 평화의 길로 나서야 한다"고 강조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