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대 외교학과, 해병대 출신 6선 의원
이건희 회장과 서울사대부고 동창
"지금, 잠이 옵니까"저서로 화제 모아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홍사덕 전 국회부의장이 17일 숙환으로 별세했다. 향년 77세. 고인은 최근 폐렴으로 입원 치료를 받아왔던 것으로 전해졌다.

경북 영주 출생으로 이건희 삼성전자 회장과는 서울사대부고 동창이다. 서울대 문리대 외교학과와 해병대 의장대를 거쳐 삼성그룹에 취직했다. 당시 이 회장이 기자직을 권유하면서 중앙일보 기자로 활동했으며 한국기자협회 부회장을 역임했다. 1981년 11대 총선에서 민한당 공천을 받아 당선, 정계에 입문했다. 이후 12·14·15·16·17·18대 6선 의원으로 활동했다. 16대 국회부의장을 지냈다. 1992년엔 민주당에 입당해 같은해 대선에서 김대중 후보 진영의 대변인으로 활약했다.

1996년 각종 정치·사회 현안과 영화·연극·음악 등 문화에 대한 단상을 모은 ‘지금, 잠이 옵니까?’라는 저서로 화제를 모았다. 1997년엔 김영삼 정부 정무 1장관에 발탁되기도 했다. 2007년 한나라당 박근혜 대선예비후보 선대위원장을 맡았다. 2013년부터는 KT 자문위원, 민족화해협력범국민협의회 대표상임의장 등을 역임했다.

안대규 기자 powerzanic@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