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내투쟁 방안 '장고'
다음주 돌아올 가능성
사진=뉴스1

사진=뉴스1

더불어민주당의 국회 단독 원 구성에 책임을 지고 원내대표직 사퇴를 선언했던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사진)의 복귀 여부와 시점을 두고 통합당의 고심이 깊어지고 있다. 당내에선 가능한 한 빨리 복귀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대부분이지만 주 원내대표는 여전히 응답하지 않고 있다.

주 원내대표는 모든 외부활동을 중단하고 충청지역의 한 사찰에 칩거 중인 것으로 17일 알려졌다. 함께 사퇴 의사를 밝힌 이종배 정책위의장 역시 기존 스케줄을 모두 취소하고 외부활동을 멈춘 상태다. 주 원내대표와 이 정책위의장 모두 복귀 여부와 시점에 대해 전혀 밝히지 않고 있다.

통합당 비상대책위원회는 일단 주 원내대표를 계속 설득해나가겠다는 생각이다. 성일종 통합당 비대위원은 이날 기자들과 만나 “김종인 비대위원장 지시로 전날 주 원내대표에게 전화를 걸어 복귀를 요청했지만 답을 하지 않았다”고 전했다. 성 위원은 “현재로선 당장 복귀할 생각이 없는 것 같지만 계속 설득하려 한다”고 말했다.

다만 통합당 의원 대부분은 실제 지도부 사퇴로 이어져 원내지도부를 재구성할 일은 없을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김 위원장을 비롯해 당내에서도 주 원내대표에 대한 재신임 기류가 상당히 강한 것으로 알려졌다. 결국 주 원내대표의 복귀는 시간문제라는 분석이다.

주 원내대표의 복귀 시점과 관련해 적어도 민주당이 원 구성을 마무리하겠다고 예고한 이달 19일 본회의 전에는 복귀하지 않을 것이란 관측이 나온다. 본회의 전에 복귀해 원내투쟁에 나선다 해도 지난 15일에 벌어진 일방적 원 구성에 끌려가는 모습이 재연될 가능성이 높기 때문이다.

통합당은 주 원내대표가 주말까지 휴식기를 두고 그 이후 국회에 복귀할 가능성에 기대를 걸고 있다. 문제는 복귀 이후다. 우선 원 구성 문제를 어떻게 마무리 지을 것인지가 중요하다는 분석이다. 현재 통합당은 상임위원회를 배정받은 전 의원이 사임계를 제출한 이후 국회 일정에 참여하지 않고 있다. 하지만 21대 국회 내내 상임위에 불참하는 건 불가능하다. 민주당이 양당의 충돌 지점이었던 법제사법위원장 자리를 다시 양보하는 것도 기대하기 힘들다. 결국 어느 시점에는 상임위에 복귀할 수밖에 없는 상황에서 어떻게 출구전략을 마련할지가 관건이라는 평가다.

성상훈 기자 uphoo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