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겨레하나 "정부, 남북공동선언 조속히 이행해야"

북한이 남북공동연락사무소를 폭파하자 전북지역 평화·통일 시민단체인 '전북겨레하나'는 17일 성명을 내고 "정부는 남북 공동선언을 조속히 이행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전북겨레하나는 "북한은 남북공동연락사무소 폭파에 이어 개성공업지구와 금강산 관광지구에 군사를 배치하는 등의 후속 조치를 발표했다"며 "이대로라면 한반도 긴장은 다시 고조되고 공동번영의 꿈도 깨질 수밖에 없다"고 지적했다.

단체는 "이 사태는 4·27 판문점선언과 9·19 공동선언 등 남북이 합의한 내용을 제대로 이행하지 않고 사실상 파괴한 결과"라며 "남북 철도는 착공식만 한 채 삽을 뜨지 못했고 개성공단 가동과 금강산관광 재개는 요원하다"고 덧붙였다.

이어 "정부는 이제 말이 아닌 행동으로, 차후가 아닌 지금 남북 공동선언을 이행해야 한다"며 "북한도 추가 조치를 멈추고 군사적 긴장을 완화하는 등의 노력을 기울여야 한다"고 강조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