긴급회의 후 기자회견…개성공단 협회장 "이번 사태는 우리 정부가 만들어"

개성공단기업 비상대책위원회는 북한의 남북공동연락사무소 폭파와 관련, 정부에 4·27 판문점선언과 9·19 평양공동선언의 합의사항을 즉각 이행해야 한다고 17일 촉구했다.

비대위는 이날 55차 긴급회의 후 연 기자회견에서 "한반도 평화의 상징이었던 개성공단에 있는 공동연락사무소 폭파에 대해 깊은 우려와 유감을 표한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먼저 비대위는 "(이번 사태) 배경은 4·27 판문점선언과 9·19 공동선언을 이행하지 못한 데서 발생했다"면서 정부에 책임을 물었다.

비대위는 "대북 삐라(전단) 살포가 직접적 계기가 됐지만, 사태의 직접적 원인은 두 선언을 이행하지 못한 것"이라면서 "남북 충돌을 막고 국제사회 지지를 받기 위해 개성공단사업, 금강산관광사업, 철도 도로 연결사업 등 남북 정상 간 공동선언의 내용을 과감하게 실행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정기섭 개성공단기업협회 회장도 질의응답에서 "자제되지 못한 부분이 개탄스럽지만 (이번 사태) 원인은 우리 정부가 만든 면이 있다"면서 "선언 중 어느 것 하나 이행이 안 돼 남측에 대한 신뢰가 깨지고 분노한 상태에서 전단이 하나의 기폭제가 됐다"라고 꼬집었다.

비대위는 북측에 대해선 "개성공단은 민족 단결의 정신이 서린 곳이므로 북측도 개성공단 재개의 희망을 놓지 말아야 한다"면서 "개성기업인들의 사업 의지가 꺾여서 안 되므로 북측의 대승적 판단을 호소한다"라고 촉구했다.

비대위는 미국을 향해선 남북 대화 등 한반도 평화를 위해 적극적으로 나서줄 것도 요구했다.

비대위는 "미국이 한미워킹그룹을 통해 한반도 평화정착을 위한 남북협력에 대해 사사건건 제동을 건 결과가 현 사태를 야기했다.

그 점을 미국이 직시해야 한다"면서 "한반도 평화가 총체적 위기에 처한 지금 미국은 남북의 대화와 협력을 존중하고 지원해야 한다"라고 강조했다.

비대위는 공동연락사무소 폭파에도 개성공단 시설물의 피해는 없을 것이라고 예상했다.

정기섭 회장은 "연락사무소와 붙어있던 관리위원회 유리 청사 외벽이 무너져 내리는 것은 봤지만 (공단 내) 개별 기업 건물 등은 손상이 가지 않았다"면서 "정확히 모르지만 개별공장 피해는 없을 것이라고 본다"고 밝혔다.

또, 공단 폐쇄와 관련한 비대위의 추후 조치에 대해선 "헌법재판소의 위헌 결정이 민사상 국가 손배소에도 결정적 영향을 미치는데 헌재의 결정이 아직 본격적으로 진행이 안됐다"면서 아쉬움을 표했다.

개성공단비대위 "정부, 개성공단사업 등 남북공동선언 이행해야"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