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두관 의원. 사진=연합뉴스

김두관 의원. 사진=연합뉴스

북한이 지난 16일 개성 남북공동연락사무소를 일방적으로 폭파한 가운데 김두관 더불어민주당 의원(사진)은 "미국 눈치 보지 말고 개성공단과 금강산 관광을 재개하자"고 주장했다.

김 의원은 17일 페이스북을 통해 "말로 북한을 설득할 단계가 아닌 것 같다. 그렇다고 이명박·박근혜 때처럼 대결과 냉전의 어둠 속으로 한반도의 운명을 밀어 넣을 수는 없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그는 "미국이 반대하더라도 바로 개성공단 문을 열고 금강산 관광을 재개해야 한다. 먼저 과감히 저지르고 다음에 동맹국을 설득하고 이해시키는 것으로 순서를 바꿔야 한다"며 "한반도의 운명을 한반도 주인인 남북이 알아서 하겠다고 미국에 당당히 통보할 배짱이 없다면 평화는 절대 오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 의원은 통일부를 향해서도 "도대체 무엇을 하는지 알 수 없다. 적어도 통일부만큼은 강대국의 눈치 보지 말고 독자적으로 남북 협력과 한반도 평화정착을 위한 정책을 만들어 건의해야 한다"고 비판했다.

일부 여권 인사들은 사무소 폭파에도 북한을 비호하는 듯한 발언을 내놓아 빈축을 샀다.

통일부는 전날 폭파 소식이 알려지자 "예고된 부분"이라고 했고, 국회 외교통일위원장인 송영길 민주당 의원은 북한의 개성 남북공동연락사무소 폭파에 대해 "빈 말이 아니라는 것을 보여주려고 그런 것 같다. (대)포로 폭파 안 한 게 어디냐"고 말하기도 했다.

야당은 "북한 위협만큼이나 국민을 불안하게 하는 정부 여당의 인식"이라며 반발했다.

황규환 미래통합당 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김 장관은 '예고된 부분'이라는 천하태평 발언을 했다. 더 황당한 발언은 송 의원의 발언"이라며 "우리 국민의 불안감과 국가 안위는 생각지 않은, 귀를 의심케 하는 발언일 뿐더러 외통위원장으로서는 더더욱 부적적한 발언"이라고 지적했다.

황 대변인은 "대체 어느 나라 장관이고 국회의원인가. 이러려고 그렇게 상임위원장 임명을 강행한 것인가"라고 비판했다.

김명일 한경닷컴 기자 mi737@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