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기 최고조 된 마지막 단계서 탈출구 여지 남겨놔"
최강욱 열린민주당 대표가 지난 15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최강욱 열린민주당 대표가 지난 15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최강욱 열린민주당 대표(사진)는 최근 이어지는 북한의 대남 도발과 관련해 "그나마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직접 나서지 않은 것이 위기가 최고조 된 마지막 단계에서 탈출구를 모색할 수 있는 여지를 남겨놓은 게 아닌가 한다"고 언급했다.

최 대표는 17일 페이스북에 '최근 북한 동향에 대하여 전문가들에게 여쭈어본 결과'라는 제목의 글을 올려 이같이 말했다.

최 대표는 "김여정 제1부부장의 메시지와 실행 행위 등은 한반도 평화를 해치는 매우 과격하고 부당한 것으로 분명히 비판받아야 한다"면서도 "항상 그렇듯이 일 터지고 나면 정치권과 소위 전문가라는 사람들이 자신들의 기존 프레임을 가동한다. 온갖 허접한 분석과 편향적 언설을 통해 이 기회에 한반도를 또다시 냉전 상황으로 되돌리려 하는 것은 용납할 수 없다"고 강조했다.

이어 "결국 북이 과도한 언행을 통해 전달코자 하는 핵심 메시지는 '남측이 노력하고 있다는 시늉만 내지 말고 (일단 합의했으면 미국의 눈치 보지 말고) 실천하는 것이 중요하다'라는 것이다. 문재인 대통령만은 믿었는데 실망했다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청와대는 16일 오후 우리 군의 감시장비로 연락사무소가 폭파되는 상황을 포착한 영상을 공개했다. / 영상=국방부 제공

청와대는 16일 오후 우리 군의 감시장비로 연락사무소가 폭파되는 상황을 포착한 영상을 공개했다. / 영상=국방부 제공

그는 "김 제1부부장의 북한 내 위상이 후계자 급으로 높아졌음을 대내외적으로 과시하려는 의도도 있을 것"이라며 "외교안보 진용의 전면쇄신을 통한 대통령님의 전략적 결단에 마지막 기대를 걸 수밖에 없을 것 같다"고 했다.

이어 "문 대통령이 민족과 역사를 위한 필생의 과업으로 추진한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가 결코 좌초돼서는 안 된다. 저희도 도울 일이 있으면 열심히 돕겠다"고 말했다.

조준혁 한경닷컴 기자 pressch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