폭파 2시간 만에 NSC 소집
"모든 책임 北에 있다"…靑, 예상밖 엄중 경고

정부는 북한의 남북연락사무소 일방 폭파행위에 대해 강력한 유감을 표명하고 엄중 경고했다. 우리 정부가 참을 수 있는 ‘선을 넘었다’고 판단한 것으로 해석된다.

청와대는 16일 정의용 안보실장이 주재하는 긴급 국가안전보장회의(NSC)를 열고 “북측이 2018년 판문점선언에 의해 개설한 남북공동연락사무소 건물을 일방적으로 폭파한 것에 대해 강력한 유감을 표명한다”고 밝혔다. 이날 회의는 ‘지하벙커’로 불리는 국가위기관리센터에서 1시간 반 동안 진행됐다.

NSC 회의 이후 열린 기자브리핑에서 김유근 NSC 사무처장은 “북측의 남북공동연락사무소 파괴는 남북관계의 발전과 한반도 평화 정착을 바라는 모든 이들의 기대를 저버린 행위”라며 “이로 인해 발생하는 모든 사태의 책임이 전적으로 북측에 있음을 분명히 한다”고 강조했다.

향후 북한의 추가 조치를 좌시하지 않겠다는 점도 명확히 했다. 김 사무처장은 “북측이 상황을 계속 악화시키는 조치를 취할 경우 우리는 그에 강력히 대응할 것임을 엄중히 경고한다”고 했다.

이번 회의는 북한이 연락사무소를 폭파한 지 불과 2시간여 만에 열렸다. 김여정 북한 노동당 제1부부장이 군사행동에 대한 경고를 이어온 상황이라 북측의 행동을 예의주시해온 데 따른 것이라는 게 정부 관계자의 설명이다.

생각보다 강경한 정부 발표에 청와대 내부에서도 놀랍다는 분위기가 나온다.

강영연 기자 yyka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