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종인 미래통합당 비상대책위원장(가운데)이 16일 긴급 비대위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전날 사의를 표명한 주호영 원내대표는 회의에 참석하지 않았다. /뉴스1

김종인 미래통합당 비상대책위원장(가운데)이 16일 긴급 비대위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전날 사의를 표명한 주호영 원내대표는 회의에 참석하지 않았다. /뉴스1

김종인 미래통합당 비상대책위원장이 16일 사의를 표명한 주호영 원내대표에게 당무 복귀를 설득했다.

김 위원장은 이날 오전 주 원내대표에게 전화를 걸었다. 주 원내대표는 김 위원장에게 "며칠 쉬겠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김 위원장은 '주 원내대표가 복귀할 것으로 보느냐'는 기자들 질문에 "당연히 돌아올 것"이라고 답했다.

주 원내대표는 전날 박병석 국회의장이 통합당 의원들을 6개 상임위원회에 강제 배정하고, 더불어민주당 주도로 일부 상임위원장을 선출한 데 대해 책임을 지겠다면서 의원총회에서 사의를 밝혔다.

통합당 의원들은 의총에서 주 원내대표 재신임을 의결했고, 김 위원장이 이날 소집한 비대위도 재신임으로 의견을 모았다.

하헌형 기자 hhh@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