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총·비대위도 원내대표 재신임
"후임 원내대표 선출 계획 없다"
김종인 미래통합당 비상대책위원장은 16일 사의를 표명한 주호영 원내대표에 대해 "당연히 돌아올 것"이라고 말했다. /사진=연합뉴스

김종인 미래통합당 비상대책위원장은 16일 사의를 표명한 주호영 원내대표에 대해 "당연히 돌아올 것"이라고 말했다. /사진=연합뉴스

김종인 미래통합당 비상대책위원장(사진)이 사의를 밝힌 주호영 원내대표의 거취에 대해 "당연히 돌아올 것"이라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16일 긴급 비대위 회의 직후 취재진과 만나 "오전에 (주 원내대표와) 통화했는데 며칠 쉬겠다고 해서 좀 쉬시라고 했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후임 원내대표 선출 계획을 묻는 질문에는 "그런 계획은 없다. (원내대표 사퇴는) 논의할 사항이 아니라고 본다"면서 "비대위에서도 원내대표에 대한 신임 입장을 전달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주 원내대표는 전날 더불어민주당이 국회 본회의를 강행해 단독으로 법제사법위원장 등 6개 상임위원장을 선출한 데 대해 책임을 지겠다며 사퇴의사를 밝혔다.

하지만 통합당 의원들은 의원총회에서 주 원내대표의 재신임을 의결했으며 이날 소집한 비대위 역시 재신임으로 의견을 모았다.

이번 원 구성과 관련, 통합당 내에서는 원내대표 협상력이 문제가 아니란 공감대가 형성돼 주 원내대표의 사퇴를 말리고 있다. 하지만 전날 밤 사의를 밝힌 주 원내대표는 이날 출근하지 않은 상태다.

이보배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