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도, '공동주택관리 컨설팅' 시범 서비스 7월 시행

경남도는 공동주택관리 투명성과 효율성을 높이기 위해 '공동주택관리 컨설팅' 시범 서비스를 내달부터 시행한다고 16일 밝혔다.

이 사업은 아파트 단지에서 입주민이 원하는 분야의 컨설팅을 신청하면 외부 전문가로 구성된 '경상남도 공동주택 컨설팅반'이 현장을 방문해 보다 나은 공동주택 관리 방향을 제시하는 것이다.

컨설팅반은 주택관리사, 공인회계사, 건축특급기술자 3개 분야 외부 전문가 9명으로 구성됐다.

컨설팅 분야는 관리행정(관리규약·계약사무·장기수선계획 등 5개 항목), 회계업무(관리비·충당금·사업계획 및 예산·결산 등 8개 항목), 시설행정(안전관리계획·소방계획·건축물안전점검 등 10개 항목) 등 총 3개 분야 23개 항목이다.

도민들은 최대 2개 분야까지 신청할 수 있다.

신청대상은 도내 의무관리대상 공동주택으로 오는 30일까지 공동주택 소재지 시·군에 신청하면 된다.

입주자대표회의 의결을 거쳐 신청서를 제출하면 전문가가 현장을 방문한 뒤 30일 이내에 공동주택 운영 전반에 관한 사항을 제시한 컨설팅 결과를 받을 수 있다.

올해 처음 도입되는 사업인 만큼 시범사업 단지 2개소를 우선 선정해 시행할 예정이다.

윤인국 도 도시교통국장은 "도민들의 적극적인 참여로 투명하고 맑은 공동주택 관리문화가 정착되길 바란다"며 "도에서는 올해 처음 시행하는 컨설팅 사업을 통해 공동주택관리의 문제점들을 해결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