법사위 희망하던 최강욱은 국토위로
국토위 희망하던 김진애는 법사위로
지지자 일각서 사·보임 논의 '솔솔'

"박 의장 의중이 있을 것…일하는 국회가 최우선"
최강욱 열린민주당 대표(왼쪽)가 15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오른쪽은 김진애 원내대표. /사진=뉴스1

최강욱 열린민주당 대표(왼쪽)가 15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오른쪽은 김진애 원내대표. /사진=뉴스1

열린민주당 최강욱 대표와 김진애 원내대표가 희망과 정반대로 상임위원회 배정을 받았다. 당초 최 대표는 법제사법위원회를 희망했으나 국토교통위원회를, 김 원내대표는 국토위를 희망했으나 법사위를 배치받았다.

최 대표의 경우 '검찰개혁'을 걸고 당선된 터라 지지자들 일각에선 '사·보임' 논의가 흘러나오고 있지만 열린당은 선을 그었다.

박병석 국회의장은 지난 15일 의장 권한을 행사해 비교섭단체 의원들을 상임위에 배정했다. 그러면서 최 대표와 김 원내대표는 본인들 희망이 완전히 뒤바뀌었다.

이후 열린당 지지자들 사이에선 사·보임 형식을 통해 최 대표와 김 원내대표가 상임위를 맞교환하면 된다는 주장이 흘러나왔다. 사·보임은 원내대표 고유권한으로 김 원내대표가 박 의장에게 요청하는 등 관련 절차만 밟으면 된다는 주장이다.

국회법(제48조6항)은 '임시회의 경우에는 회기 중에 개선될 수 없고, 정기회의 경우에는 선임 또는 개선 후 30일 이내에는 개선될 수 없다. 다만, 위원이 질병 등 부득이한 사유로 의장의 허가를 받은 경우에는 그러하지 아니하다'라면서 사·보임에 대한 내용을 명시하고 있다.

사임이란 말 그대로 해당 상임위원회에서 빠지는 것을, 보임이란 다른 상임위로 배치하는 것을 의미한다.

아직 열린당 내부에서 사·보임에 대한 논의는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우선 박 의장 의중 파악과 '국회 정상화'가 우선이라는 입장이다.

김성회 열린당 대변인은 "일단은 박 의장의 의중이 있을 것이라 받아들이는 게 먼저라고 생각한다라면서 "지금은 국회가 돌아가게 하는 것이 최우선 과제"라고 전했다. 이어 "(일하는 국회를 위해) 다른 생각은 하지 않고 있다. (사·보임 건은) 신중하게 고민해보려 한다"고 덧붙였다.

조준혁 한경닷컴 기자 pressch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