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한경DB

사진=한경DB

오는 8월 민주당 전당대회에서 당권 도전을 타진 중인 김부겸 전 의원이 15일 탈북단체를 비판하고 대북전단 금지법 제정을 촉구했다.

김 전 의원은 이날 자신의 SNS에 글을 올려 “최근 일부 탈북자단체의 대북 전단이 남북관계를 해치고 사회 갈등에 불을 붙이고 있다”며 “ 미래통합당은 여당이 제정하려는 금지법을 김여정 부부장의 ‘하명법’이라는 식으로 매도하고 있지만 법안은 반드시 통과돼야 한다”고 했다.

그는 탈북단체를 향해서는 “표현의 자유를 ‘아무 말이나 막 해도 되는 자유’로 착각하면 안 된다”며 “자유에는 ‘책임’이 따른다. 자기 멋대로 하고 나선 책임지지 않는 건 방종”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여러분은 대한민국의 안전과 한반도의 평화에 손톱만큼의 책임도 지지 않고 있다”며 “안전한 휴전선 너머에서 유치하기 짝이 없는 언설을 풍선에 매달아 날려놓고 가버리면 그만이지만 그 방종이 대한민국 국민 전체를 위험에 빠트리고 있다”고 날을 세웠다.

북한 당국자에게는 “남북 간의 신뢰를 쌓고, 관계를 개선해온 것은 김대중-노무현-문재인 정부였다”며 “민주 정부를 드잡이하고, 대한민국 국민을 향해 모욕적 언사를 쏘아붙이면 결국 누구에게 이득이 돌아가겠느냐”고 지적했다. 그는 “대화만이 평화를 가져올 열쇠”라며 “경색된 현국면을 타개할 대화의 문을 다시 열어가자”고 강조했다.

김소현 기자 alph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