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듭 설전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 사진=연합뉴스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 사진=연합뉴스

신동근 더불어민주당 의원(사진)이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를 재차 비판했다. 두 사람은 12일부터 페이스북을 통해 설전을 이어오고 있다.

신 의원은 15일 페이스북을 통해 "진 전 교수 머릿속에 있는 저 (북한 주방장이 문재인 대통령보다 권력서열이 위라는) 한반도 권력서열을 보고 경악했다"며 "때 묻은 반공보수의 모습을 진중권에게서 볼 거라고는 생각조차 못했다"고 했다.

이어 "엄중한 안보 위기 상황이다. 이런 상황에서 안보 갖고 장난치고 싶으냐? 이것도 해학이고, 골계인가? 제게는 가학이고, 꼴값으로밖에 보이지 않는다"고 했다.

그러면서 "최근 진중권의 말과 글을 보면서 그가 심각한 자기분열 상태에 놓여 있음을 절감한다. 옛 중권 VS 지금 중권, 진보 중권 VS 보수 중권이 뒤죽박죽인 상태"라며 "성장을 위한 체세포 분별이 아니라 퇴행을 위한 의식의 분열이다. 진중해지실 것을 권한다"고 했다.
신동근 더불어민주당 의원. 사진=연합뉴스

신동근 더불어민주당 의원. 사진=연합뉴스

앞서 진 전 교수는 자신을 '싸가지 없다'고 평가한 신 의원에 대해 "국회의원은 국민의 공복이라 배웠는데 어느나라 국회의원이 감히 유권자에게 '싸가지 없다'는 얘기를 하느냐"며 "옥류관 주방장한테도 찍소리 못하는 분들이 왜 나만 갖고 그래"라고 쏘아붙였다.

최근 북한은 문재인 대통령과 우리 정부에 대한 위협을 쏟아내고 있다. 평양 옥류관 주방장까지 문 대통령을 겨냥해 "국수 처먹을 때는 요사 떨더니" 등의 막말을 퍼부으며 관계가 급랭됐다.

그러나 여권은 도리어 종전선언, 금강산 관광 재개 등을 추진하고 있어 야권의 거센 비판을 받고 있다.

김명일 한경닷컴 기자 mi737@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