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관계, 20년 전으로 돌아갈 수 없다"
박병석 국회의장이 15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6·15 공동선언 20주년 더불어민주당 기념행사에서 축사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박병석 국회의장이 15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6·15 공동선언 20주년 더불어민주당 기념행사에서 축사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박병석 국회의장(사진)은 15일 최근 이어지고 있는 각종 북한의 대남 도발과 관련해 "20년 전으로 돌아갈 수 없다"고 강조했다.

박 의장은 이날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6·15 공동선언 20주년 더불어민주당 기념행사'에 참석해 "6·15 공동선언에는 고(故) 김정일 북한 국방위원장의 유훈적 의미도 갖고 있는 만큼 북한도 합의 정신을 지켜달라"라면서 이같이 밝혔다.

그는 "오늘 아침 또다시 평화가 위태로운 상황을 맞고 있다"라면서 "더 늦기 전에 분단과 대립의 역사에 마침표를 찍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북한은 이날 "서릿발치는 보복 행동은 계속될 것"이라며 남측을 압박했다.

박 의장은 "평화의 길 앞에는 여야가 없다. 평화가 국익"이라며 "국회가 손잡고 겨레의 이익을 위해 함께 헌신할 수 있도록 살피겠다"라고 덧붙였다.

그는 "경색된 남북관계를 헤쳐나갈 방안도 찾아보겠다"면서 "국제사회가 한반도의 평화와 변혁을 지킬 수 있도록 의원들의 외교활동도 지원하겠다"라고 강조하며 자신도 의장으로서 소임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조준혁 한경닷컴 기자 pressch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