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게티이미지뱅크

사진=게티이미지뱅크

현역 해군 장교가 '성 착취 동영상'을 제작한 혐의로 구속 수사를 받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14일 군에 따르면 창원에 있는 해군 모 부대 A 대위가 음란물 제작 및 소지 혐의로 지난 11일 군사경찰에 구속돼 조사를 받고 있다.

A 대위는 일대일 채팅앱에서 만난 피해 여성을 대상으로 음란물 제작을 강요했고, 이를 개인 휴대전화 등에 보관한 혐의를 받고 있다.

해당 사건은 앞서 민간경찰이 성 착취물 관련 피해 신고를 받고 수사 중 혐의가 포착돼 군사경찰에 이첩했다.

A 대위는 혐의와 관련해 진술거부권을 행사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군사경찰은 A 대위를 상대로 추가 범행, 공범 여부 등을 조사하고 있다. 또 단순 성착취물 제작·소지를 넘어 유포나 금품 거래가 있었는지도 확인 중이다.

윤진우 한경닷컴 기자 jiinwoo@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