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벽 NSC 상임위 긴급 화상회의 개최
김여정 전날 군사행동 예고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 사진=연합뉴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 사진=연합뉴스

청와대는 14일 국가안보보장회의(NSC)를 열고 북한의 강도 높은 대남 비난에 따른 현재의 한반도의 상황에 대해 논의했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을 통해 "새벽 국가안보실장 주재로 NSC 상임위원회 긴급 화상회의를 개최했다"며 "현 한반도 상황을 점검하고 대책을 논의했다"고 말했다.

NSC 상임위원회 회의에는 정의용 국가안보실장, 강경화 외교부장관, 김연철 통일부장관, 정경두 국방부장관, 서훈 국가정보원장, 국가안보실 1·2 차장, 합참의장 등이 참석했다.

북한은 전날 장금철 통일전선부장, 권정근 외무성 미국담당 국장, 김여정 노동당 제1부부장 등이 잇따라 대남비난을 이어갔다.

특히 김 제1부부장은 담화를 통해 "우리는 곧 다음 단계의 행동을 취할 것"이라며 "다음번 (남측을 향한) 대적 행동의 행사권은 우리 군대 총참모부에 넘겨주려고 한다"고 밝혔다. 이어 "우리 군대 역시 인민들의 분노를 다소나마 식혀줄 그 무엇인가를 결심하고 단행할 것이라고 믿는다"며 군사 행동을 예고했다.

한민수 한경닷컴 기자 hm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