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화철도, 6·15 남북공동선언 20주년 토론회
"백두산 철도관광으로 남북 역사적 가치 공유해야"

평화철도 정용일 사무처장은 11일 백두산 철도관광의 필요성을 강조하며 "남북이 함께 공유하는 역사적 가치를 복원하는 일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정 사무처장은 이날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6·15 남북공동선언 20주년 기념 평화철도 토론회에서 이같이 말하고 "백두대간 종주 등 다양한 여가 활동을 장려하고 경제를 활성화하는 효과도 기대할 수 있고, 이후엔 철도와 도로·선박·항공을 연계한 백두산 지구 관광도 가능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2018년 3월 출범한 사단법인 평화철도는 한반도 평화 실현을 목표로 남북 철도 연결, 민간 차원의 남북 교류·협력 및 국제 민간 교류·협력 등을 추진하는 단체다.

정 사무처장은 북한 지역 개별관광에 대해 "북측이 남측과는 어떤 사업도 하지 않겠다고 선언한 데다, 코로나19로 국경이 봉쇄된 상황에서 개별관광은 어불성설이라는 부정적 입장이 있다"면서도 "코로나19가 진정되면 직접 휴전선을 넘어가는 방북이든, 제3국을 통한 방북이든 가능한 방법을 찾아서 일점 돌파라도 해야 한다는 입장도 있다"고 설명했다.

토론에 참여한 나희승 한국철도기술연구원장은 "남북 및 북미관계의 변화,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함께 급변할 남북경협에 대비해야 할 시점"이라면서 "동해선의 원산-금강산과 경의선의 평양-개성을 함께 현대화한다면 남북철도는 한반도 신 경제권의 핵심 역할을 수행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북한의 비핵화 조치 이후 북한철도는 외국자본의 최대 투자처가 될 것"이라면서 "이보다 앞서 남북협력을 통한 한반도통합철도망 로드맵을 준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법무법인 도담의 김남주 변호사는 남한 주민들이 북한 지역으로 관광을 하는 것이 유엔제재 결의를 위반하는지 여부를 검토했다.

김 변호사는 "중국과 러시아는 현재에도 북한지역으로 열차를 운행하고 있고, 중국과 북한은 차량으로 통행을 하고 있다"면서 "철도를 공동으로 북한 지역에 건설하는 사업이라면 모를까 단순한 기차 운행은 (유엔 안보리에서 금지하는) '합작사업'에 해당하지 않는다"고 설명했다.

이어 "정치적·외교적 논란이 있을 뿐 법적 문제는 아니"라면서 "남측은 차분하게 북한지역 관광 및 철도 운행 재개를 위한 준비를 할 필요가 있다"고 덧붙였다.

"백두산 철도관광으로 남북 역사적 가치 공유해야"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