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전대통령" 진중권 vs "헛된공부" 文필사…'X詩'로 확전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문재인 대통령을 '의전 대통령'이라고 비난하자 청와대 전·현직 참모들이 반발하면서 설전이 이어졌다.

특히 문 대통령의 필사로 불리는 신동호 청와대 연설비서관이 '빈 꽃밭'이라는 시를 통해 진 전 교수의 처신을 에둘러 비판하자, 진 전 교수는 '빈 똥밭'이라는 답시로 받아치는 등 신경전이 거칠어지는 양상이다.

이번 논란은 10일 진 전 교수가 국민의당 행사에 강연자로 나와 문 대통령에 대해 "남이 써 준 연설문을 그냥 읽는 의전 대통령이라는 느낌이 든다"고 주장한 데서 비롯됐다.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을 지낸 더불어민주당 윤영찬 의원은 곧바로 페이스북에 문 대통령이 연설문을 수정하는 장면이 담긴 사진을 올리고 "보지 않은 사실을 상상하는 것은 자유지만, 남 앞에서 떠들면 '뇌피셜'이 된다"고 비판했다.

최우규 전 연설기획비서관도 페이스북에 "(진 전 교수의 얘기는) 명백한 거짓"이라고 적었다.

그러자 진 전 교수는 페이스북에 "원고 교정도 안 한다는 뜻이 아니라 연설에 자기 철학이 없다는 얘기"라고 받아쳤다.

그는 "김대중 전 대통령이나 노무현 전 대통령 연설문을 보면 치열한 고민과 철학을 읽을 수 있는데 문 대통령 연설에는 빠져있다"며 "문 대통령이 친구(노 전 대통령)는 잘 두셨는데 참모는 잘못두신 듯"이라고 꼬집었다.

그러자 신동호 연설비서관은 11일 페이스북에 진 전 교수를 겨냥한 듯한 '빈 꽃 - 기형도의 빈집을 기리며'라는 시를 올렸다.

신 비서관은 고등학생 때 등단한 시인이기도 하다.

신 비서관은 이 시에 "꽃을 잃고, 나는 운다"며 "꽃을 피워야 할 당신이 꽃을 꺾고 나는 운다, 헛된 공부여 잘 가거라"라는 문구를 넣었다.

그러자 진 전 교수는 '빈 똥밭 - 신동호의 빈 꽃밭을 기리며'라는 답시를 올려 응수했다.

진 전 교수는 시에서 신 비서관 등 80년대 운동권 출신 청와대 참모들을 똥파리에 비유, "어느 날 아이(진중권)가 똥을 치우자 일군의 파리들이 아우성을 쳤다.

출세 하나를 위해 기와집으로 기어들어 간 예술혼이여 마음껏 슬퍼해라"라고 직격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