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룡수 미키모리 대표 "한·중·일 교역 징검다리 역할하겠다"
사이타마현 등에 마스크 12만개 기부…"수익 사회 환원하는 것"
일본서 창업 6년 만에 '매출 1천억원' 30대 조선족 기업인

일본 사이타마(埼玉)현의 오오노 모토히로(大野 元裕) 지사는 9일 한 조선족 청년 기업인을 맞이했다.

그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예방을 위한 마스크 10만개를 지사에게 전달했다.

이 청년은 같은 날 오크노키 노브오 가와구치(川口)시장에게 마스크 2만개를 기부했다.

일본 내 중국 조선족 출신으로는 가장 많은 12만개(4천만원 정도)의 마스크를 내놓은 주인공은 무역회사 '미키모리'(三木森)를 운영하는 안룡수(36) 대표다.

'나무가 숲으로 성장한다'는 뜻의 회사 이름 속에는 '다양한 삶이 행복하게 공존하는 사회를 만들겠다'는 안 대표의 염원이 깃들어 있고, 이번 마스크 기부는 그 실천의 하나라고 한다.

사이타마현은 도쿄(東京)를 중심으로 하는 수도권에서 핵심적 역할을 하는 지역이다.

중국 출신 조선족들이 가장 많이 거주하며 안 대표가 첫발을 디딘 곳이다.

현재 그는 이곳에 지사를, 가와구치 시에 물류창고를 두고 있다.

안 대표는 11일 연합뉴스와의 전화 인터뷰에서 "지역사회에 보답하는 차원에서 수익 일부를 마스크 기증형식으로 대신했다"며 "앞으로도 지역사회 안정과 발전에 기여하고, 제2, 제3의 코로나19를 예방하는데 적극적으로 나서겠다"고 말했다.

그는 2014년 4월 미키모리를 창업했다.

전자제품과 화장품, 일용품, 건강식품, 측정 기계 등을 취급하는 무역회사다.

지금은 온라인 쇼핑몰 6개와 도쿄에서 면세점도 운영하고 있다.

지난해 5년 만에 연간 매출액 92억엔(1천20억원 정도)을 올렸다.

코로나19의 영향을 받긴 했지만, 발 빠르게 방역용품 사업에 진출해 올해에도 그 정도의 매출을 기대하고 있다.

지린(吉林)성에 있는 길림화공대를 졸업한 그는 2009년 일본에 진출하기 위해 3개월 동안 37번의 회사 면접을 치렀고 38번 만에 합격했다.

IT(정보기술) 엔지니어가 된 그는 '죽어도 일본에서 죽는다'라는 각오로 일하면서 능력을 인정받았다.

회사 생활로 일본 문화가 익숙해질 때쯤 창업을 꿈꿨다.

중국어, 한국어, 일본어를 자유롭게 구사하고, 중국과 한국(조선족) 일본의 문화를 동시에 경험하면서 성장한 장점을 최대한 살려보고 싶었기 때문이다.

아르바이트생 1명을 고용해 시작한 무역업은 측정 기계와 화장품 등의 아이템 상품을 취급하면서 차츰 성장하기 시작했다.

이후 혁신적인 상품과 서비스, 기술을 일본의 고객에게 전하고 한국은 물론 중국, 동남아시아, 미국 등으로 무대를 넓혀 나가면서 성장률도 매년 200%씩 상승했다.

그러나 이런 과정에서 외국인 차별도 없지 않았다.

"저는 '외국인은 일본인과 다르다'라고 말합니다.

그래서 외국인은 열심히 일하지 않으면 자기 나라로 돌아가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외국 땅에서 살고 있으니 일본인 이상으로 노력하고, 일본인 이상으로 세금을 내는 것이 맞는 것입니다.

"
그는 '조금 더 잘 사는 나라에서 더 노력하면 반드시 성공한다', '한민족의 근성을 발휘하면 성공한다'는 신념으로 "차근차근 열심히, 더 열심히 실적을 쌓고, 신용을 확대해 나가면서 차별을 이겨내고 있다"고 설명했다.

세계 68개국 141개 도시에 지회를 둔 세계한인무역협회(월드옥타)와 끈을 연결한 것은 안 대표에게 매출 신장과 함께 또 다른 기회를 제공했다.

월드옥타 회원들과 네트워킹하면서 글로벌 시야를 확보한 것이다.

월드옥타 지바지회 부이사장을 맡은 그는 "중국 14억명, 일본에 1억 2천600만명의 인구가 있다.

이곳에 한국의 우수한 제품을 알리고 판매하는 '글로벌 경제인'이 되고 싶다"며 "궁극적으로 3개국을 잇는 교역의 징검다리 역할을 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그는 일본 내 차세대 조선족들의 멘토 역할도 나서고 있다.

월드옥타가 진행하는 '해외 취업 지원 사업'에도 참여하고 있다.

일본서 창업 6년 만에 '매출 1천억원' 30대 조선족 기업인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