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수봉 민생당 비대위원장 "연내 전당대회 치르겠다"

이수봉 민생당 비상대책위원장은 10일 "최소한 연내인 12월 안에 전당대회를 치를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이 위원장은 이날 오후 광주시의회에서 비상대책위원회를 열어 전당대회 계획을 밝히고 "정책을 같이하는 다른 단위들도 참여가 가능하다면 새로운 통합신당을 위한 전당대회도 가능하리라 생각한다"고 설명했다.

그는 "전당대회를 힘있게 치르기 위해서는 그동안 당이 이렇게 무너진 근본 원인에 대한 성찰과 이것을 바로잡기 위한 대안을 당 전체가 공유하는 과정이 필요하다"며 "당이 부활하기 위해서는 당의 주체 세력 자체를 근본적으로 새롭게 형성해야 한다.

보다 젊고 개혁적인 당으로 바뀌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위원장은 총선 패배에 대해 "당은 당원들을 소외시켰고 당원들은 당을 부끄럽게 느끼게 됐다.

끝없는 당권 싸움에 국민들은 민생당을 버렸다"며 "바른정당과의 통합은 중대한 실수였고 그 이후의 분열된 모습은 더 못난 짓이었다"고 소회를 털어놨다.

민생당 비상대책위는 이날 오전 광주 국립 5·18민주묘지를 참배하고 6·10민주항쟁 기념식에 참석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