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진석 "코로나 경제특위 필요…윤증현, 신제윤, 김석동을 위원장으로"

정진석 미래통합당 의원이 경제 위기를 대처할 당내 특별위원회 구성을 제안했다. 위원장으로는 "윤증현 전 기획재정부 장관, 신제윤·김석동 전 금융위원장과 같은 전문가들에게 맡겨야 한다"고 말했다.

정 의원은 10일 국회에서 열린 당 비상대책위원회 중진의원 회의에서 "과거 경제위기를 극복해본 국정 경험 많은 경제전문가 자산이 많다"면서 "우리가 장점을 잘 활용해야 한다"며 이렇게 밝혔다.

정 의원은 "현재 비대위에서 구상하는 경제혁신위가 있지만 별개로 코로나 이후 닥칠 세계 경제 위기에 대처할 특위가 따로 필요하다"면서 "이를 통해 경제위기 퍼펙트스톰에 대응할 수 있는 컨틴전시 플랜(비상계획)을 새로 짜야한다"고 말했다.

정 의원은 "금융·환율·에너지 분야 등의 시나리오별 대응방안 마련하고 질병관리본부가 확진자수 발표하듯 우리가 일주일 두차례씩 분야별 위기대응상황을 국민에게 브리핑 하자"며 "세계적 경제위기에 누가 더 잘 대응할 수 있는지를 보여주면 대선에서 승기를 잡을 수 있다"고 강조했다.

성상훈 기자 uphoo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