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수가 살아있음을 느끼게 하는 명강연"
김종인은 "어느 이방인" 비유…연일 저격
장제원 미래통합당 의원은 10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전날 원희룡 제주도지사의 강연을 언급하며 "대선 후보로 손색이 없다"고 극찬했다. /사진=연합뉴스

장제원 미래통합당 의원은 10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전날 원희룡 제주도지사의 강연을 언급하며 "대선 후보로 손색이 없다"고 극찬했다. /사진=연합뉴스

장제원 미래통합당 의원이 원희룡 제주도지사를 두고 "보수세력 대선 후보감으로 손색이 없다"고 호평했다.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에 대해서는 '어느 이방인'에 비유하며 선을 그었다.

장 의원은 10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전날 원 지사의 미래혁신포럼 특별강연에 대한 소감을 남기면서 "원 지사의 강연은 보수가 아직은 살아있음을 느끼게 하는 명강연이었다"고 했다.

그는 "원 지사의 강연을 통해 총선 참패 이후, 기댈 곳이 없어 쓸쓸히 돌아누워있던 보수 세력들을 흔들어 깨웠다"면서 "타들어가는 무더위에 폭포수 같은 시원함을 안겨줬다"고 운을 뗐다.

장 의원은 "그의 확신에 찬 긍정의 메시지는 보수가 살아있음을 느끼게 했다"면서 "원 지사는 확실히 달라져 있었다"고 평가했다.

그는 "'보수가 싫다' '보수라는 말을 쓰지 마라'는 어느 이방인의 조롱 섞인 짜증이 아니라 뿌리 있는 보수 적통 정치인의 자신감으로 '보수의 이름은 결코 포기할 수 없는 우리의 유전자'라고 힘줘 말했다"면서 원 지사를 치켜세웠다.

또 "이것이 우리가 잊고 있던 보수의 자존심"이라면서 "자신이 감당해야 할 보수 정치에 대한 책임감을 얼마나 엄중하게 느끼고 있는지 보여주고 있다. 대한민국의 자랑스런 역사는 보수세력이 이끈 역사라는 분명하고 강한 역사인식이 자리하고 있음을 느끼게 했다"고 덧붙였다.

장 의원은 '진보의 아류가 돼서는 영원히 2등이고, 영원히 집권할 수 없다'는 원 지사의 강연 내용을 언급하며 "그의 마지막 포효는 우리를 다시 한번 흔들어 깨웠다"고 했다.

그는 "보수 재건에 대한 자신감과 보수 정치인으로서의 자부심을 바탕으로 강한 권력 의지를 드러냈다"면서 "더 이상 원희룡은 우리가 알던 소장파 정치인이 아니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자신의 정치 노선에 대한 애정과 확신, 우리를 지지해 주신 국민들에 대한 감사함, 우리를 지지하지 않는 국민들에 대한 겸손한 구애까지 우리 보수세력의 대선 후보감으로 손색이 없다"고 첨언했다.

또 "진취적인 통합당은 이런 모습이어야 한다. 우리를 부정하고, 스스로를 자해하고 남들이 추구하는 노선에 한 술 더 떠서 선점하려는 노회함이 아니라 자랑스런 역사를 계승하면서 시대의 변화를 담대하게 주도해 나가는 것이 진취적인 통합당의 모습"이라고 덧붙였다.

이보배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