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포 쉼터서 눈물 흘리는 윤미향 의원. 사진=연합뉴스

마포 쉼터서 눈물 흘리는 윤미향 의원. 사진=연합뉴스

정의기억연대(정의연)의 마포 쉼터(평화의 우리집) 소장 손모씨가 숨진 것과 관련 온라인상에서 각종 음모론이 제기되고 있다. 손씨가 여권 관계자에 의해 살해당했다는 의혹이 음모론의 골자다.

하지만 이번 사건을 담당하고 있는 파주경찰서 형사과장은 9일 <한경닷컴>과의 전화통화에서 "현재로선 손씨 스스로 극단적인 선택을 한 것이 거의 확실하다"고 선을 그었다.

곽상도 미래통합당 의원은 전날 "이 사건을 전후해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페이스북에 손씨 관련 글을 썼다가 지웠다"며 "윤미향 의원이 지운 페이스북 글과 쉼터 소장의 죽음 사이에는 어떤 선후 관계가 있는 겁니까"라고 공개 질문을 던졌다.

특히 손씨 사망 최초 신고자가 윤미향 의원 보좌진으로 뒤늦게 알려지면서 논란이 더 커지고 있다.

형사과장은 "저희는 언론에 최초 신고자가 국회 공무원이라고만 알렸다. 그분이 윤미향 의원 보좌진인지는 저희도 모른다. 그분은 신고자일 뿐인데 직업 등을 캐물을 수가 없었다"고 했다.

최초 신고자는 손씨와 직장동료였다고 본인을 소개했다고 한다. 윤 의원실은 정대협 간부 출신 등을 보좌진으로 채용했다. 때문에 현재로선 최초 신고자가 윤 의원실 보좌진일 가능성이 높다.

이 같은 내용을 확인하려 여러 차례 전화를 하고 윤 의원실을 직접 찾아가봤지만 답변을 들을 수 없었다.

가족도 아닌 직장동료 신고에 곧바로 수색에 나선 것에 대해서는 "신고자가 손씨의 극단적 선택이 우려된다고 했다"면서 "손씨가 평소 신고자에게 극단적 선택을 암시하는 말들을 했다고 한다"고 설명했다.

경찰은 손씨 사망원인이 경부압박에 의한 질식사라고 발표했다. 이와 관련 의료계에서는 스스로 경부압박을 해 사망하는 것을 불가능하다는 지적이 나왔다.

형사과장은 "정확한 사인은 끈을 이용한 목맴사다. 극단적 선택 과정을 구체적으로 설명할 수 없어 간략하게 설명한 것뿐"이라고 했다.

손씨 사망동기에 대해서는 "그 부분에 대해서는 현재 파악 중"이라며 "휴대폰 포렌식 결과 등이 나오면 대략적으로 파악될 것"이라고 했다.

형사과장은 "손씨 몸에서 발견된 주저흔이나 외부 침입 흔적 등을 종합할 때 현재 타살 혐의점은 없다"면서 "근거 없는 음모론을 제기하지 말아줄 것"을 당부했다.

한편 윤 의원은 손씨의 죽음 원인을 언론과 검찰에 돌렸다. 윤 의원은 "기자들이 쉼터가 범죄자 소굴처럼 보도를 해대고 검찰에서 쉼터로 들이닥쳐 압수수색을 했다"고 비판했다.

손씨가 최근 자신과의 통화에서 "영혼이 무너졌나 보다. 힘들다"고 말했다고도 전했다.

김명일 한경닷컴 기자 mi737@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