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종배 미래통합당 정책위의장(가운데)이 9일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오른쪽은 주호영 원내대표. /뉴스1

이종배 미래통합당 정책위의장(가운데)이 9일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오른쪽은 주호영 원내대표. /뉴스1

이종배 미래통합당 정책위의장은 9일 "북한의 모욕적이고 그릇된 행보에 일언반구 응대도 못하면서 도리어 국민을 향해 대북전단 살포 금지법을 운운하며 굴종적인 대북관을 강요하고 있다"고 현 정권을 비판했다.

이 정책위의장은 이날 원내대책회의에서 "정부는 남북한 사업 협력에 대한 열정만 보이고 있다"며 "참담한 대북정책이 아닐 수 없다"고 했다.

그는 "북한이 어제 남북 공동 연락사무소 수신을 오전에 한 차례 거부하더니 급기야 청와대와 노동당 직통 전화를 비롯한 모든 남북 연락선을 차단하겠다고 선언했다"며 "지난 4일 김여정 북한 노동당 제1부부장이 대북전단 살포를 빌미로 경고한 남북연락사무소 철폐가 5일만에 현실화 되는 수순"이라고 했다. 이어 "이처럼 예고된 남북관계 파행에도 우리 관계 당국은 이렇다 할 대책은커녕 아직도 묵묵부답으로 일관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 정책위의장은 "전문가들은 능멸에 가까운 북한의 공세가 무력 도발의 초석일 수 있다고 지적했다"며 "정부의 굴종이 더 큰 안보 위기를 불러일으킬 수 있다는 의미로 보여진다"고 했다.

그는 "정부의 침묵이 북한 도발을 가속하고 한반도 평화를 매우 위태롭게 하고 있다"며 "정부는 더이상 굴욕과 침묵으로 북한의 눈치 보기를 하지 말고 북한 도발에 단호하게 대처하고 혹시 모를 최악의 상황을 대비한 견고한 안보 태세를 갖춰줄 것을 강력하게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하헌형 기자 hhh@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