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 /사진=청와대 사진기자단

문재인 대통령 /사진=청와대 사진기자단

문재인 대통령은 8일 '윤미향 사태'와 관련해 "이번 논란은 시민단체의 활동 방식이나 행태에 대해서도 되돌아볼 수 있는 계기가 됐다"라고 밝혔다. 아울러 "위안부 운동의 대의 손상시켜선 안 된다"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이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를 위한 기부금을 부적절하게 사용했다는 논란을 시작으로 각종 의혹에 휩싸인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당선자와 정의기억연대(정의연)에 대해 입장을 밝힌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주재한 수석·보좌관회의에서 "정부는 이번 논란을 계기로 기부금 통합 시스템을 구축해 기부금 또는 후원금 모금 활동의 투명성을 근본적으로 강화하겠다"라면서 이같이 말했다.

문 대통령은 "특히 이용수 할머니는 위안부 운동의 역사"라며 "우리는 위안부 할머니가 없는 위안부 운동을 생각할 수 없다. 위안부 할머니들은 누구의 인정도 필요없이 스스로 존엄하다"라고 강조했다.

이어 "그러나 위안부 운동 자체를 부정하고 운동의 대의를 손상시키려는 시도는 옳지 않다"며 "피해자 할머니 존엄과 명예까지 무너뜨리는 일"이라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은 또 "위안부 운동의 대의는 굳건히 지켜져야 한다. 인류 보편의 가치를 지키려는 숭고한 뜻이 훼손돼서는 안된다"며 "비 온 뒤에 땅이 굳는다는 말이 있다. 지금의 논란과 시련이 위안부 운동을 발전적으로 승화시키는 계기가 되길 기대한다"고 전했다.

조준혁 한경닷컴 기자 pressch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