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본소득제 논쟁 아무런 실익 없어"
"중요한 것은 서민복지의 강화"
"김종인 위원장과 경쟁관계 아냐"
홍준표 무소속 의원이 최근 정치권에서 논의되고 있는 기본소득제에 대해 "사회주의 배급제도 실시하자는 것과 다름 없다"고 말했다. /사진=홍준표 의원실

홍준표 무소속 의원이 최근 정치권에서 논의되고 있는 기본소득제에 대해 "사회주의 배급제도 실시하자는 것과 다름 없다"고 말했다. /사진=홍준표 의원실

홍준표 무소속 의원이 최근 정치권에서 논의되고 있는 기본소득제에 대해 "사회주의 배급제도를 실시하자는 것과 다름 없다"고 주장했다.

홍 의원은 8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보칙에 불과한 경제민주화가 헌법상 원칙인 자유시장 경제를 제치고 원칙인양 행세하던 시절이 있었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그는 "기본소득제가 실시되려면 세금이 파격적으로 인상되는 것을 국민들이 수용해야 되고, 지금의 복지체계를 전면적으로 재조정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또 "스위스 국민들이 왜 기본소득제를 국민 77%의 반대로 부결 시켰는지 알아나 보고 주장들 하시는지 참 안타깝다"고 덧붙였다.

홍 의원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로 경제적 기반이 붕괴되어 가는 것을 회생시킬 생각은 않고, 사회주의 배급제도 도입 여부가 쟁점이 되는 지금의 정치 현실이 참 안타깝다"고 거듭 강조했다.

그러면서 "중요한 것은 아무런 실익 없는 기본소득제 논쟁보다 서민복지의 강화"라고 일갈했다.

앞서 지난 7일에는 김종인 미래통합당 비상대책위원장과 경쟁할 관계가 아니라고 선을 그었다.

홍 의원은 "저는 국정을 좌우의 시각에서 운영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고 헌법 제46조 제2항에 명시된 국익의 시각에서 운영하는 것이 헌법 정신에 맞다고 말한 바 있다"고 운을 뗐다.

그는 "앞으로 제가 나아갈 입법 추진 방향도 국익의 시각에서 추진하는 것이지 일부 언론에서 제기하는 보수 강화 입법은 아니다"면서 "국익을 추구하다 보면 좌파 법안도 낼 수 있고 우파 법안도 낼 수가 있다"고 말했다.

특히 "저는 김종인 비대위원장과 당권 경쟁할 관계도 아니고 대권 경쟁할 관계도 아니기 때문에 그분과 대척점에 설 아무런 이유도 없고, 그가 추진하는 일에는 관심도 없다"면서 "나는 내 길을 갈 뿐"이라고 강조했다.

또 "좌우에 얽매이지 않고, 당파에 얽매이지 않고, 오로지 국익을 위해 국회의원으로서 활동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보배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