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 원내대표 회동서 "원구성 협상 마무리해야"
"열린 마음으로 역지사지 정신에 따라 논의 기대"
박병석 국회의장은 7일 여야 원내대표와 회동 자리에서 " 원구성 협상을 법이 정한 기한 내에 마무리 해달라"고 당부했다. /사진=연합뉴스

박병석 국회의장은 7일 여야 원내대표와 회동 자리에서 " 원구성 협상을 법이 정한 기한 내에 마무리 해달라"고 당부했다. /사진=연합뉴스

박병석 국회의장은 7일 21대 국회 원 구성 협상과 관련, 여야 원내대표를 향해 "내일(8일) 정오까지 각 당은 국회 상임위원회 선임요청안을 의장에게 제출해달라"고 주문했다.

이날 박 의장은 21대 국회 원구성 법정시한을 하루 앞두고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와의 회동을 주재한 자리에서 이 같이 밝혔다.

국회법에 따르면 국회 상임위원장과 상임위원 선출은 총선 후 첫 집회일로부터 사흘 이내에 실시하도록 명시돼 있다. 지난 5일 본회의 개원으로 오는 8일이 법정 시한이다.

박 의장은 여야 원내대표가 법제사법위원회와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위원장 자리를 놓고 줄다리기하는 데 대해 "지금은 상대 당을 설득하려 할 때가 아니라 소속 당을 설득해서 양보안을 갖고 올 때"라면서 "열린 마음으로 역지사지의 정신에 따라 논의할 것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또 "상황이 아주 급박하다. 비상한 시기에 머뭇거릴 시간이 없다"면서 "심각한 국가 위기와 절박한 민생 문제를 국회가 조속히 해결할 수 있도록 원 구성 협상을 법정 기한 내에 마무리 해달라"고 당부했다.

이보배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