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가 "문재인 정부의 대북 굴종이 우리 국민들을 너무나 참담하게 만들고 있다"고 밝혔다.

주 원내대표는 5일 SNS에 "국가보훈처가 내일 현충일 행사에 천안함 폭침, 연평도 포격 희생자 유족을 초청하지 않았다. 오늘 언론의 지적이 있자, 보훈처는 유족 일부를 초청하겠다고 부랴부랴 입장을 바꿨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코로나로 인한 사회적 격리로 초청자를 줄였다는 게 보훈처의 궁색한 변명"이라고 지적했다.

주 원내대표는 "문재인 정부는 천안함 연평도 사건을 애써 무시해 왔다"고 비판했다. "지난해 서해수호의 날, 대통령은 대구에서 열리는 지역행사를 핑계로 서해수호의 날 기념식에 불참했다"고도 했다. 그는 "국군통수권자인 대통령이 가장 최근 북한과의 무력충돌로 사망한 국군장병 추모행사를 기피한 사실, 어떤 이유로도 설명되기 어려운 일"이라고 평가했다. "오죽 했으면 지난 3월에 열린 서해수호의 날 행사에서 민평기 상사의 모친이 대통령을 붙잡고 '천안함(폭침)은 누구의 소행인가? 말씀을 해달라'고 하소연했겠느냐"는 것이다.

주 원내대표는 "북한 당국이 우리 대통령을 향해 ‘삶은 소대가리’, ‘못본채 부추기는 놈’이라고 욕설을 퍼부어도 눈만 꿈뻑이던 사람들이, 김여정의 한마디에 ‘대북 전단 살포 금지법’을 만들겠다고 난리"라고 지적했다. 그는 "북한 당국을 향해 이 정부가 한번이라도 ‘천안함 폭침, 연평도 포격’에 대한 사과를 요구한 적이 있느냐"며 "이런 문재인 정부의 이중적 태도, 굴욕적인 자세 때문에 많은 국민은 불안하다"고 했다.

임도원 기자 van7691@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