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각에 잠긴 윤미향

윤미향 의원이 5일 국회 본회의장에서 머리를 쓸어 올리고 있다. 국회는 이날 21대 국회의 첫 임시회를 열고 민주당 박병석 의원과 김상희 의원을 국회의장과 부의장으로 각각 선출했다. 미래통합당은 본회의장에 입장한 뒤 국회의장 및 부의장 선출에 앞서 퇴장했다.
신경훈 기자 khshi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