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 문은 열렸는데…원 구성 여전히 난항
민주당, '1+4' 전략으로 '법대로' 외쳐
통합당, '관례' 주장하며 거세게 반발
국회는 5일 21대 국회의 첫 임시국회를 열고 민주당 박병석 의원과 김상희 의원을 국회의장과 부의장으로 각각 선출했다. 미래통합당은 본회의장에 입장한 뒤 국회의장 및 부의장 선출에 앞서 퇴장했다. 주호영 통합당 원내대표 등 통합당 의원들이 퇴장하고 있다. /사진=신경훈 기자 khshin@hankyung.com

국회는 5일 21대 국회의 첫 임시국회를 열고 민주당 박병석 의원과 김상희 의원을 국회의장과 부의장으로 각각 선출했다. 미래통합당은 본회의장에 입장한 뒤 국회의장 및 부의장 선출에 앞서 퇴장했다. 주호영 통합당 원내대표 등 통합당 의원들이 퇴장하고 있다. /사진=신경훈 기자 khshin@hankyung.com

더불어민주당이 범여권 정당들과 손을 잡고 21대 국회 개원을 한 가운데 미래통합당의 반발이 이어지고 있다. 민주당은 통합당이 '개원 거부'를 했다는 입장을, 통합당은 민주당이 '독재를 시도하고 있다'고 주장 중이다.

국회는 5일 오전 10시 21대 국회 첫 본회의를 개최했다. 통합당 의원들은 의원총회를 마친 후 본회의장으로 들어왔지만, 주호영 통합당 원내대표의 의사진행발언이 끝난 직후 퇴장했다.

여야 지도부가 막판까지 원 구성 협상에 나섰지만 합의에 이르지 못했기에 이는 예고된 파행이었다. 이에 민주당은 '1(민주당)+4(정의당·열린민주당·시대전환·기본소득당) 전략'으로 범여권 공동 전선을 구축했다.

민주당은 본회의에 앞서 진행된 의원총회에서 통합당이 '개원 거부'를 하고 있다는 입장을 명확히 한 것으로 알려졌다.

국회법에 따르면 국회의원 총선거 후 첫 임시회는 의원의 임기 개시 후 7일에 열게 돼 있다. 의장단 선거는 국회의원 총선거 후 첫 집회일에 실시하도록 규정돼 있다. 지난달 30일부터 21대 국회의원의 임기가 시작됐기 때문에 국회법대로라면 5일에는 첫 본회의를 열고 의장단 선출도 마무리 지어야 했다.

민주당은 범여권 정당들과 함께 박병석 의원을 국회의장으로 선출했다. 여당 몫의 부의장에는 김상희 민주당 의원이 올랐다. 야당 몫의 부의장 자리는 공석인 상태다.

이제 남은 것은 원 구성 협상이다. 민주당은 '법대로'를 통합당은 '관례'를 내세우고 있다. 이 같은 상황으로 인해 대치 국면은 장기화 될 전망이다. 특히 통합당이 법제사법위원장 자리와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자리를 요구하고 있는 가운데 민주당은 이를 거부하고 상임위원장 18석 전부를 다 가져가겠다는 엄포를 놓고 있다.

김태년 민주당 원내대표는 본회의 직후 "과거의 잘못된 관행에서 벗어나 새로운 국회로 나아가는 출발점이 돼야 한다"라면서 "본회의가 열리기 전까지 협의를 거듭했지만 상임위 배분 문제와 자의적인 법 해석으로 국회의장단 선출을 함께하지 못한 것이 아쉽다"라고 밝혔다.

이어 "좌고우면하지 않고 다음 걸음으로 가겠다. 국회법이 정한 일정대로 상임위원회를 구성하겠다"라면서 "야당이 과거의 관행으로 법을 준수하지 않는다면 원칙대로 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주 원내대표는 본회의 의사진행발언을 통해 "여야 간 의사 일정 합의가 없어 본회의를 열 수 없고, 오늘 본회의는 적합하지 않다"라면서 "이 점을 지적하고, 항의하기 위해 온 것이지, 본회의를 인정하기 위해 참석한 것은 결코 아니다"라고 반발했다"

조준혁 한경닷컴 기자 pressch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