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수지 요미우리 "文, 대일정책 재검토해야"
문재인 대통령.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 [사진=연합뉴스]

일본 최대 일간지 요미우리신문이 문재인 정부의 대일정책 재검토와 정의기억연대 관련 의혹 규명을 주장하고 나서 관심이 쏠린다.

요미우리신문은는 5일 사설에서 "한국의 위안부 지원 단체는 역대 정권에 영향력을 갖고, 한일 현안에 그림자를 드리웠다"며 "문재인 정권은 단체와의 관계를 바로잡고, 대일정책을 재검토해야 한다"고 했다.

이 신문은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의원(전 정의연 이사장)에 대한 한국 검찰의 수사와 여론의 따가운 시선을 언급하면서 '성역'이었던 위안부 지원 단체에 대한 이런 상황은 "극히 이례적인 사태"라고 썼다.

그러면서 "이번 의혹을 계기로 (위안부 지원 단체) 활동의 실체를 규명해야 한다"고 했다.

이 신문은 2015년 한일 위안부 합의 때 정의연은 합의 파기를 주장했지만, 위안부 생존자의 70% 이상이 합의에 따라 지원금을 받았다면서 당시 합의에 대해 피해자와 지원 단체의 의견이 엇갈렸다고 강조했다.

요미우리신문은 또한 일본 정부가 10억엔을 출자한 위안부 피해자 지원 재단을 문재인 정부가 해산한 점을 거론하면서 "문 정권의 대응을 보면 지원 단체와 거리가 가까움을 엿볼 수 있다"고 주장했다.

또 "단체는 정권의 지지기반으로, 전직 간부는 고위직에 등용돼 있다"며 "문 정권의 피해자 중심주의의 내막은 특정 시민단체에 대한 편향이었다고 말하지 않을 수 없다"고 공격했다.

노정동 한경닷컴 기자 dong2@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