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호영 "야당 합의 없는 본회의 인정 못 해"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와 이종배 정책위의장이 5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대화하고 있다. /사진=뉴스1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와 이종배 정책위의장이 5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대화하고 있다. /사진=뉴스1

미래통합당이 5일 국회의장단 구성을 위한 본회의에 참석한다. 다만 본회의를 인정할 수 없다는 '항의'의 뜻을 전달하고 곧바로 퇴장한다.

주호영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 직후 취재진을 만난 자리에서 "본회의장에 입장해 야당 교섭단체 합의 없는 본회의는 인정 못한다는 우려의 뜻을 분명히 밝히고 퇴장할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저희들은 합의 안된 본회의 자체를 인정 못한다고 본다"라면서 "의사진행 발언을 통해 그점을 강력하게 항의하고 퇴장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본회의를 앞두고 의원들 사이에서는 '결사항전'이라는 말이 언급되기도 한 것으로 알려졌다. 더불어민주당의 의사일정 강행 처리에 대한 불만이 표출되고 있는 것이다.

민주당은 통합당의 본회의 참여 여부와는 관계 없이 국회의장단 선출 강행에 나선다.

김태년 민주당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오늘 법을 지켜 국회의 문을 열어야한다는 원칙을 절대 바뀔수 없다"며 "통합당이 끝내 국회 문을 여는 것을 거부한다고 해도 민주당은 법과 원칙을 지켜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조준혁 한경닷컴 기자 pressch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