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스 5천대에 스티커 부착…대형 현수막 홍보
'마스크를 핸드폰처럼 항상'…남양주시, 휴대 운동 전개(종합)

경기 남양주시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극복을 위한 '마스크는 나의 친구'(Mask is my FRIEND) 운동을 대대적으로 전개한다고 4일 밝혔다.

이 운동은 마스크를 휴대전화처럼 항상 몸에 지니고 다니자는 캠페인이다.

코로나19 이후 변화가 예상되는 생활 환경에 먼저 적응하기 위해 마스크 휴대를 지금부터 습관화하자는 운동이기도 하다.

이를 위해 남양주시는 우선 시내를 지나는 모든 버스의 한 면에 홍보 스티커를 부착하기로 했다.

시내버스 2천352대, 광역버스 1천336대, 시외버스 1천146대, 공항버스 222대 등 총 5천56대가 대상이다.

이 중 시내를 순환하는 남양주형 준공영제 시내버스인 '땡큐버스'에는 양쪽 면에 홍보 스티커를 부착하기로 했다.

홍보 스티커는 노란색 마스크와 'is my FRIEND'라는 빨간색 영문으로 단순하고 세련되게 제작됐다.

조광한 남양주시장이 직접 디자인했다.

남양주시는 스티커 디자인과 같은 마스크를 세탁해 다시 사용할 수 있는 여름용 소재로 10만장을 제작, 학생들과 교직원, 버스 기사 등 운수 종사자, 공무원 등에게 나눠줄 계획이다.

이와 함께 유동인구가 많은 도심 건물 3∼4곳에 같은 디자인의 대형 현수막을 걸어 '마스크는 나의 친구' 운동을 홍보할 예정이다.

'마스크를 핸드폰처럼 항상'…남양주시, 휴대 운동 전개(종합)

남양주시는 이날 오후 KD 운송그룹과 이 같은 내용의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조 시장은 "밤낮으로 방역에 최선을 다하지만, 현실적으로 자신을 가장 손쉽게 지키는 방법은 마스크 쓰기와 손 씻기"라며 "더운 날씨에 갑갑하지만 마스크를 착용해 서로가 서로에게 백신이 돼 주길 바란다"고 밝혔다.

남양주시는 KD 운송그룹의 네트워크를 활용해 마스크 착용 생활화 캠페인을 전국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