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 이광재 김두관 참여
대권요람 '지방자치모임'의 재구성…DJ.盧 후예들 모였다

더불어민주당 내 지방자치 연구 모임인 '포럼 자치와 균형'이 4일 발족 준비 간담회를 열었다.

모임에는 전남지사 출신인 이낙연 전 총리를 비롯해 송영길·우원식·이광재·김두관 의원 등 지자체장 경험이 있는 중진들이 대거 참여한다.

지방자치모임은 특히 김대중 노무현 두 전직 대통령을 배출한 대권의 요람이라서 주목된다.

더불어민주당 김태년 원내대표는 축사에서 "김대중 전 대통령은 지자체의 부활을 이끌어냈고, 노무현 전 대통령은 국가 균형발전을 개척했다"며 "문재인 정부도 자치균형발전을 핵심 국정 전략으로 추진 중으로, 민주당이 앞장서겠다"고 밝혔다.

김 원내대표는 "지자체의 역할이 수십 년째 제자리에 머무르고 있고, 대다수가 입법권과 조직권의 부족으로 어려움을 겪는다"며 "20대 국회에서 처리하지 못한 지방자치법 개정안 등 과제를 21대 국회에서 다시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이 전 총리는 1990년 평민당 총재였던 김대중 전 대통령이 지방자치 부활을 요구하며 단식했던 당시를 언급하며 "김 총재가 '불리하게 보이더라도 가야 할 길을 가야 한다'고 했었다"고 회고했다.

그러면서 "(이번 총선에서) 민주당 당선자 22%가 지자체 경험자로 채워졌는데, 앞으로 지자체가 더 발전할 것이라는 예고일 것"이라며 "자치와 균형을 어떻게 조화할지, 함께 지혜를 모았으면 한다"고 덕담했다.

노 전 대통령과 함께 지방자치실무연구소에서 활동한 이광재 의원은 발제문에서 "지방정부가 중앙정부의 부속이 아니라 미래 경제의 새로운 엔진과 활력이 돼야 한다"고 했다.

지자체 및 지방의회 경험이 있는 민주당 의원 42명과 현직 기초단체장들을 중심으로 구성된 '자치와 균형'은 정기국회 전인 오는 8월 첫 포럼을 개최할 계획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