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지방 웬만한 아파트 모두 종부세 대상"
"명백한 이중 과세, 이의 제기 않고 있어 유감"
홍준표, 배현진 칭찬…"종부세 완화 법안 발의, 시의적절"

홍준표 무소속 의원이 배현진 미래통합당 의원의 '종부세 완화 법안 발의'에 대한 지지 의사를 밝혔다.

홍 의원은 4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 올리고 전날 배 의원이 1주택 실소유자의 종부세 감면안을 발의한 것에 대해 "배 의원이 종부세 완화 법안을 낸 것은 참으로 시의적절한 조치"라고 했다.

그는 "종부세는 재산이 토지, 주택, 상가, 임야 등 여러 형태의 부동산이 있을때 부동산 부자들에게 통산해서 부과 되는 세금"이라면서 "그 종부세가 도입 취지와는 다르게 일종의 부유세로 바뀌어 단일 부동산도 일정 공시가격을 초과하면 부과 되는 변칙적인 세제로 변질 됐다"고 지적했다.

또 "서울이나 지방의 웬만한 아파트는 모두 종부세 대상이 되고, 국민들은 재산세외 또 종부세를 부담 함으로써 이중으로 세 부담을 지고 있다"고 강조했다.

홍 의원은 "명백한 이중 과세 임에도 아무도 이의를 제기 하지 않고 있는 것은 참으로 유감"이라면서 "차제에 종부세를 폐지하고 재산세로 통합하는 세제 개편이 이루어져야 할 것으로 본다"고 덧붙였다.

홍 의원은 자유한국당 대표 시절 아나운서 출신 배현진 의원을 발탁해 서울 송파을 재·보선에 내 보냈다. 당시 배 의원은 최재성 더불어민주당 후보에게 패했으나 이후 '홍준표 키즈'라는 지칭이 따라 붙었다.

4·15 총선 당시 배 의원은 '홍준표 키즈'라는 지칭에 대해 부담스럽다는 입장을 밝히면서도 "한 분 한 분의 인간관계에 대해 소중히 생각하고 끝까지 의리를 지키는 사람"이라고 말한 바 있다.

이보배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