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 사진=연합뉴스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 사진=연합뉴스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금태섭 전 의원의 소신행보를 닮고 싶다고 했다가 하루 만에 말을 바꾼 김남국 더불어민주당 의원을 겨냥해 "아름다운 간신이 되세요"라고 비판했다.

진 전 교수는 3일 페이스북을 통해 "어제는 금태섭을 닮고 싶다더니, 정신이 오락가락하는 듯"이라며 "김남국씨, 정신줄 놓지 말고 그냥 존재에 어울리게 간신하세요. 누구든 제 주제에 맞게 살아가는 게 아름다운 겁니다. 아름다운 간신이 되세요"라고 했다.

김 의원은 앞서 언론 인터뷰에서 "금태섭 전 의원, 박용진 의원이 초선 때 소신 있는 목소리를 냈기 때문에 우리 당이 정책적 결정을 하는 과정에서 합리적인 방향으로 또 결정되는 면이 있었다고 생각한다"고 했다.

하지만 김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이기적이고 표리부동한 자신의 모습도 함께 돌아보셨으면 좋겠다"며 돌연 금 전 의원을 비판했다.

민주당이 공수처법 통과에 반대한 금 전 의원을 징계한 것을 두고 논란이 일자 하루 만에 입장을 바꾼 것이다.

진 전 교수는 전날에도 "금태섭 저격수로 나섰던 김남국이 '금태섭처럼 소신 있는 의원이 되고 싶다고 한다. 현실이 너무 웃기다 보니, 개그 프로가 폐지될 수밖에 없다"고 김 의원을 비판했다.

김남국 의원은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지지자로 '조국 백서'에 필자로 참여하기도 했다.

김명일 한경닷컴 기자 mi737@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